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정부, 극장가 위기 지원 공표→코로나19 여파 극복할까 [종합]
작성 : 2020년 04월 01일(수) 13:21 가+가-

극장가 정부 지원 / 사진=CGV 홈페이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극장가의 유례 없는 위기가 도래했다. 이에 국내 영화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국가 지원을 요구, 정부의 지원이 공표됐다.

정부는 1일 '코로나19 관련 관광, 영화, 통신·방송 업종 지원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먼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매출이 급감한 영화 업계 지원을 위해 한 해 540억 원 규모로 추산되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2월치부터 감면해 주기로 했다.

이는 코로나대책영화인대책위원회의 정부 지원 촉구에 대한 여파로 보인다. 앞서 코로나대책영화인대책위원회는 "영화 관람객은 하루 2만 명 내외로 작년에 비해 85%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의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 영화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 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부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납부를 연말까지 유예해주는 대책을 발표했으나 업계 피해 급증으로 인해 한시 감면으로 변경됐다. 이에 따르면 2월 620억 원(전년대비 -67.3%) 수준이었던 전국 영화관 매출액은 3월 142억 원(-88.2%)로 급감했다.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은 기금 조성을 위해 입장권에 부과되는 부과금으로 관람료의 3% 수준이다.

또한 상반기 개봉 예정인 한국 영화 27편이 개봉을 연기한 상황이다. 한국영화감독협회는 "이제 정부와 공공기관이 화답해야 한다. 즉각적인 행동으로 한국 영화계의 재난 지원을 즉시 실행해야 한다. 우선 일시 해고됐거나 코로나로 일자리를 잃은 영화인의 고용 지원금을 즉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부는 개봉이 연기·취소된 작품 가운데 20편을 선정해 마케팅을 지원하고, 단기적 실업 상태에 놓인 영화인을 대상으로 한 직업훈련수당 지원 등도 시행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된 뒤에는 영화관람 활성화를 위해 100만장 규모 영화관람객 할인권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처럼 코로나 바이러스로 100년 만에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 영화관 관객 숫자는 매주 역대 최저를 기록하고 있고, 영화 촬영 현장은 멈추거나 세트로 대체되면서 그 피해 규모도 날이 갈수록 커진 상황이다. 이에 정부의 지원 사격으로 투자사, 배급사, 제작사 뿐 아니라, 홍보, 광고, 마케팅과 디자인 등 유관업계의 피해를 축소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부 뿐만 아니라 민간업체들 역시 한 마음 한 뜻이다. 민간의 극장들은 고통 분담을 위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 중이다. 대형 극장 체인들은 중소 입점 업체의 임대료를 인하하고 있고, 임대 매장 또는 재임대 매장의 임대료를 최대 35% 인하한 곳도 있다. 현장의 제작사들과 투자사들도 대책 마련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함께 위기극복에 적극 동참하는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