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인간 병기 히어로, 新 장르물의 화려한 포문 ['루갈' 첫방]
작성 : 2020년 03월 29일(일) 09:03 가+가-

루갈 / 사진=OCN 루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국내 최초 인간 병기 히어로. 신선하고도 강렬한 장르물이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28일 OCN 토일드라마 '루갈'(극본 도현·연출 강철우)가 첫 방송됐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 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

이날 방송에서는 인간병기 히어로로 재탄생한 강기범(최진혁)의 탄생 서사가 그려졌다. 황득구(박성웅)을 필두로 한 국내 최대의 범죄 조직 아르고스를 쫓던 형사 강기범은 임무 수행 중 아르고스의 습격을 받아 동료들과 사랑하는 아내, 자신의 두 눈마저 잃게 됐다. 아르고스의 범행이라고 주장하지만 증거가 불충분한 상황 속 강기범은 아내를 죽이고 두 눈을 자해한 살인마로 낙인찍혀 교도소에 수감됐다.

아내와 두 눈을 잃은 것으로도 모자라 살인마로 낙인찍힌 강기범은 최근철(김민상) 국장으로부터 은밀한 제안을 받게 됐다.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한 강기범은 인공눈 수술을 진행했고, 이어 특수경찰조직 '루갈'에 속하게 된다.

'절대 빌런' 황득구와 그가 이끄는 아르고스는 계속해서 잔인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와중 복수심에 불타오르는 강기범은 아르고스를 잡기 위해 혹독한 훈련에 매진다.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한 강기범은 인공눈 수술을 진행했고, 이어 특수경찰조직 '루갈'에 속하게 된다.

'절대 빌런' 황득구와 그가 이끄는 아르고스는 계속해서 잔인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와중 복수심에 불타오르는 강기범은 아르고스를 잡기 위해 혹독한 훈련에 매진했다. 마침내 인공눈에 완벽하게 적응하게 된 강기범의 눈앞엔 아르고스의 조직도가 펼쳐졌다.

사진=OCN


앞서 '루갈'의 연출을 맡은 강철우 감독은 "웹툰이 가진 한 남자의 복수극과 인공 눈 소재는 지키면서 SF를 얼마나 표현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었다. 가짜 같지 않고 진짜 같은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 지점을 충실히 연출하는 게 목표였다"고 밝힌 바 있다.

첫 방송만으로는 강 감독은 목표를 어느 정도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 '루갈'은 원작 웹툰이 가지고 있는 참신한 세계관에 드라마가 보여줄 수 있는 장점을 섞은 듯 보였다. 전에 본 적 없는 신선한 그림과 자연스러운 CG, 그리고 액션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인간 병기들의 액션 장면은 전에 본 적 없는 '루갈'만의 독보적인 매력으로 다가왔다. '인간 병기'로서 각자 다른 능력과 매력을 가진 한태웅(조동혁), 송미나(정혜인), 이광철(박선호) 등 루갈 팀원들의 시원하고 통쾌한 액션은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아내를 잃고 복수를 다짐하며 '히어로'로 변신한 최진혁은 물론 '절대 악' 박성웅까지 극의 중심을 완벽하게 잡으니 더할 나위 없었다.

'루갈'은 시청자들의 눈에 선(善)과 악(惡)이 명확하게 나눠져 있는 드라마인 만큼 특히 '빌런'의 역할이 중요할 터. 박성웅은 초반부터 비상한 머리와 냉혹한 성품을 가진 '빌런' 황득구를 완벽하게 연기하며 앞으로 펼쳐질 악을 향한 복수로 돌진하는 루갈과 '절대 빌런' 아르고스의 숨 막히는 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렇듯 산뜻한 첫 출발을 하게 된 '루갈'이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을까.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물'이라는 독특한 장르를 표방하는 '루갈'이 '장르물 명가' OCN의 또 하나의 대표작이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