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한국상영발전협회 성명서 발표 "극장 위기, 정부 해결책 강구하라" [전문]
작성 : 2020년 03월 26일(목) 13:39 가+가-

한국상영발전협회 / 사진=한국상영발전협회

1[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한국상영발전협회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위기를 맞이한 가운데 정부의 적극적인 해결책을 강구했다.

26일 한국상영발전협회는 공식 성명서를 통해 "존폐 상황에 놓인 위기의 상영관에 대해 정부는 해결책을 강구하라"고 주장했다.

먼저 한국상영발전협회는 "입장객 2억 명, 매출액 2조 원 시대를 연 영화업계. 이러한 수식어는 이미 옛말이 돼 버렸다. 코로나19가 휩쓸고 간 지난 2개월, 그리고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 속에서 영화업계는 대책 없이 이 불행한 현실을 바라보고 있을 뿐"이라고 현황을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영화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실을 외면한 채 상영업계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지 않다. 이에 우리 협회는 정부의 지원 정책 등 적극적 해결책을 요청코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각 상영관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자 좌석 간 거리 두기 캠페인, 방역 실시 등의 국민의 안전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자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적극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영관이 기피 시설로 인식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그러나 정부는 국민의 요구와 우리 상영업계의 노력을 외면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정부 지원 분야에 영화산업이 제외된 것은 영화상영업계의 심각한 위기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결정"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영화산업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상영관의 매출은 지난 19년 동 기간 대비 80% 감소했다. 이러한 현상은 사실상 상영관의 붕괴는 물론 영화산업의 붕괴를 초래 할 수 있다. 관객의 발길이 끊기고, 영화 개봉 시기가 미뤄져 신규 상영작이 부재하는 등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신규 기대작이 개봉 단계를 생략하고, 해외 OTT 시장으로 넘어가는 등 기이한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한국 영화의 세계화는 차치하고 한국의 영상콘텐츠를 이끌고 있는 영화산업 자체가 붕괴될 것이다. 이에 우리 협회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국가 영화산업을 발전을 위한 책임 있는 실질적 지원정책 추진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라 거듭 강조했다.

이하 한국상영발전협회 전문

존폐 상황에 놓인 위기의 상영관!
정부는 해결책을 강구하라!

입장객 2억 명, 매출액 2조 원 시대를 연 영화업계. 이러한 수식어는 이미 옛말이 돼 버렸습니다. 코로나19가 휩쓸고 간 지난 2개월, 그리고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 속에서 영화업계는 대책 없이 이 불행한 현실을 바라보고 있을 뿐입니다.

우리나라의 영화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실을 외면한 채 상영업계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에 우리 협회는 정부의 지원 정책 등 적극적 해결책을 요청코자 합니다.

영화는 전 국민이 누리는 대표적인 문화 활동입니다. 영화산업의 모든 종사자는 물론 상영관을 운영하는 기업 및 개인 사업자는 국가 문화 산업을 이끌어 간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헌신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책임 의식을 반영하듯, 각 상영관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자 좌석 간 거리 두기 캠페인, 방역 실시 등의 국민의 안전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자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적극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영관이 기피 시설로 인식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그러나, 정부는 국민의 요구와 우리 상영업계의 노력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정부 지원 분야에 영화산업이 제외된 것은 영화상영업계의 심각한 위기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결정입니다.

영화산업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상영관의 매출은 지난 19년 동 기간 대비 80% 감소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사실상 상영관의 붕괴는 물론 영화산업의 붕괴를 초래 할 수 있습니다. 관객의 발길이 끊기고, 영화 개봉 시기가 미뤄져 신규 상영작이 부재하는 등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신규 기대작이 개봉 단계를 생략하고, 해외 OTT 시장으로 넘어가는 등 기이한 현상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한국 영화의 세계화는 차치하고 한국의 영상콘텐츠를 이끌고 있는 영화산업 자체가 붕괴될 것입니다. 이에 우리 협회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국가 영화산업을 발전을 위한 책임 있는 실질적 지원정책 추진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 입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