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BBC "손흥민·케인 없는 토트넘, 판 뒤집기 어려울 것"
작성 : 2020년 02월 20일(목) 11:24 가+가-

위고 요리스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이제 토트넘의 '믿을맨'은 골키퍼 위고 요리스 뿐"

영국 언론이 토트넘의 암담한 상황을 돌려서 설명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패했다. 토트넘은 원정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8강을 바라볼 수 있는 궁지에 몰렸다.

이날 토트넘은 힘겨운 상황 속에서 경기를 치렀다. '주포' 해리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미 전열에서 이탈했고, 설상가상으로 이 경기 직전 손흥민도 팔 골절상으로 강제 휴식을 취하게 됐기 때문이다. 결국 이는 토트넘의 패배로 이어졌다.

토트넘은 후반 13분 라이프치히의 티모 베르너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 그대로 한 골차 패배를 당했다.

영국 BBC는 경기 후 "토트넘은 매우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인 라이프치히에 패했다. 이제 남은 경기에서 희망을 살려야 하는 입장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정적으로 토트넘은 위협이 부족했다. 후반전에 향상된 모습을 보여줬음에도 불구하고 승리하지 못했다"면서 "2차전 토트넘의 희망은 위고 요리스 뿐이다. 손흥민과 케인이 없다면 2차전에서 판을 뒤집는 것은 상당히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요리스는 비록 페널티킥 실점을 했지만, 눈부신 선방을 수차례 보여줬다. 이에 이날 경기 맨 오브 더 매치(Man of The Match)로 선정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