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CJ 측 "인도 영화, '기생충' 표절 주장? 아는 바 없다" [공식입장]
작성 : 2020년 02월 18일(화) 09:50 가+가-

기생충 / 사진=기생충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영화 '기생충'의 표절 논란에 CJ엔터테인먼트 측이 입장을 전했다.

'기생충'(감독 봉준호·제작 바른손이앤에이)을 배급한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스포츠투데이에 "표절과 관련해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15일 인디아 투데이 등 해외 매체는 인도의 영화 제작자 PL 테나판이 '기생충'의 표절을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테나판은 1999년 자신이 제작한 영화 '민사라 칸나'와 '기생충'의 구성이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테나판은 "현재 첸나이에 있는 변호사와 이야기를 마쳤으며 국제 변호사를 선임해 2, 3일 내로 고소 진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영화를 연출한 라비쿠마르 감독은 '기생충'을 보지 못했음에도 자신의 영화에서 영감을 얻은 게 확실하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그는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지만, 20년 전 우리가 쓴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 영화가 오스카 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했다.

'민사라 칸나'는 젊은 남성 카난이 백만장자의 여동생 이쉬봐리야와 독일에서 사랑에 빠지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극 중 카난은 이쉬봐리야의 백만장자 언니 집에 보디가드로 들어갔고, 카난의 남동생과 누나도 각각 집사와 셰프로 고용돼 함께 생활한다.

해당 대목을 두고 '민사라 칸나' 제작자는 원래 신분을 숨기고 거짓으로 백만장자 집에 침입하는 점이 표절이라는 입장이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