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디우프 18점' KGC인삼공사, 선두 현대건설 꺾고 5연승 질주
작성 : 2020년 02월 15일(토) 18:16 가+가-

디우프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KGC인삼공사가 선두 현대건설을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KGC인삼공사는 15일 오후 4시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현대건설과 웑ㅇ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18-25 25-23 25-23)로 이겼다.

5연승을 거둔 KGC인삼공사는 12승12패(승점 34)를 기록하며 3위 흥국생명(승점 37)을 승점 3차로 따라붙었다. 반면 5연승을 마감한 현대건설은 18승5패(승점 48)로 1위를 유지했다.

이날 KGC인삼공사는 디우프가 18점, 한송이가 14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고, 박은진과 최은지가 각각 10점, 8점으로 뒤를 이었다.

현대건설은 헤일 리가 23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세트 초반 분위기는 KGC인삼공사가 가져갔다. 박은진의 연속 득점과 디우프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8-5로 앞서갔다. 디우프와 최은지 좌우 날개가 폭발하며 차곡차곡 점수를 쌓은 KGC인삼공사는 22-17로 격차를 벌렸다. 현대건설은 정지윤과 고예림의 연속 득점, 상대 범실로 20-22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KGC인삼공사가 디우프의 퀵오픈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상대 포지션폴트로 첫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 양상은 전혀 다른 분위기로 흘렀다. 현대건설의 높은 블로킹으로 KGC인삼공사의 공격을 무력화시켰다. 양효진의 속공과 헤일리의 고공 스파이크, 정지윤의 득점 등을 묶어 16-7로 앞서갔다. 이후 정지윤의 오픈과 헤일리의 맹폭이 이어졌고, 상대 범실로 매치 포인트를 쌓은 현대건설은 헤일리의 블로킹으로 두 번째 세트를 따내면서 세트스코어 1-1를 만들었다.

3세트는 두 팀 모두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초반 분위기는 현대건설이 가져갔다. 헤일리의 연속 백어택으로 10-8로 앞서간 현대건설은 정지윤의 속공과 정시영의 서브 에이스 등을 묶어 18-15로 리드했다. 하지만 KGC인삼공사의 뒷심이 매서웠다. 박은진의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로 분위기를 살린 KGC인삼공사는 상대 범실로 20-19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승부는 더욱더 팽팽해졌다. 고민지의 스파이크 득점으로 22-20으로 앞선 KGC인삼공사는 정지윤에게 공격을 내줬고 고민지의 범실로 흔들렸지만, 한송이의 극적인 블로킹이 나오면서 세 번째 세트를 매듭지었다.

마지막 4세트도 양 팀은 시소게임을 이어갔다. 현대건설이 이다영의 블로킹, 황민경의 퀵오픈으로 15-1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KGC인삼공사도 물러서지 않았다. 집중력을 살려 차곡차곡 점수를 쌓은 뒤 박은진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단번에 역전에 성공했다. 23-20에서 디우프의 극적인 서브에이스가 터지며 승기를 잡았고, 한송이의 마지막 블로킹으로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