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복수혈전' 앤더슨vs블라코비치, 드라마틱한 명승부 예고[UFN 167]
작성 : 2020년 02월 12일(수) 09:27 가+가-

사진=커넥티비티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UFN 167이 리오 란초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UFC 대회로 불꽃 튀는 명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고돼 현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UFN 167의 메인이벤트에서는 라이트헤비급의 코리 앤더슨(14-4, 미국)과 얀 블라코비치(25-8, 폴란드)가 맞붙는다. 두 선수는 지난 2015년 한 번 맞대결을 펼친 바 있는데 당시 3라운드까지 이어지는 접전 끝에 앤더슨이 판정승으로 승리했다.

최근 앤더슨의 전적을 보면 지난 블라코비치와의 대결에서 승리가 운이 아니었음을 보여준다. 앤더슨은 일리르 라피티(15-8, 스웨덴)와 글로버 테세리아(30-7, 브라질)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고, 조니 워커(17-4, 브라질)를 상대로 KO승을 따내는 등 최근 4연승을 몰아치며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맞서는 블라코비치는 라이트헤비급 톱5 진입 도전은 물론, 지난 패배를 설욕할 기회를 맞이했다. 현재 앤더슨보다 한 단계 아래인 랭킹 6위의 블라코비치는 최근 7경기 중 단 1패만을 기록해 그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이외에도 코메인 이벤트의 웰터급 대진 또한 눈여겨 볼 만 하다. 지난해 UFC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디에고 산체스(31-12, 미국)와 '신예' 미첼 페레이라(23-10, 브라질)가 붙는다. 산체스는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Fight of the Night)'에 7번이나 선정될 정도로 뛰어난 기량을 자랑한다.

이에 맞서는 페레이라는 UFC 데뷔 이전 ROAD FC 무대에서 화려한 기술들을 선보여 많은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베테랑의 노련함으로 무장한 산체스가 페레이라를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지난 UFC 부산에 게스트 파이터로 참여했던 UFC 헤비급 알리스타 오브레임(45-18, 영국)이 'UFC Fight Night 172(UFN 172)' 출전을 확정지었다. 상대 선수로는 월트 해리스(13-7, 미국)로 두 선수는 지난해 12월 한 차례 맞붙을 뻔했으나, 해리스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무산된 바 있다. 헤비급 베테랑들 간의 묵직한 타격전이 펼쳐진 UFC 172는 오는 4월12일 미국 포틀랜드에서 펼쳐진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