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한국의 '기생충'", 비영어권 편견 딛고 '아카데미' 장악 [ST포커스]
작성 : 2020년 02월 10일(월) 17:32 가+가-

기생충 봉준호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역사를 새롭게 장식했다. 그간 현지 영화 중심의 수상 행보를 이어갔던 '아카데미'를 발칵 뒤집어 놓은 '기생충'은 한국을 넘어 이제 전세계적으로 가장 빛나는 작품이 됐다.

10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에서 개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우수 작품상까지 품에 안았다.

앞서 '아카데미 시상식' 측은 제92회 아카데미상에 참가할 24개 부문의 후보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한국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려 기대감을 모았다.

'기생충'은 이날 시상식에서 쟁쟁한 후보작들을 제치고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감독상까지 거머쥐었다. 이는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하기는 101년 역사상 처음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아울러 국제 장편 영화상과 작품상에 동시 노미네이트는 보기 드문 사례로 '기생충'의 가치가 더욱 입증되기도 했다.

특히 작품상 부문에는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포드V페라리', '조커', '작은아씨들', '결혼이야기', '작은아씨들' 등 작품성을 인정 받은 수작들이 경쟁자로 나서며 '기생충'의 수상 여부를 두고 초유의 관심이 모였다. 그간 현지 영화 중심의 수상을 전했던 작품상 부문이기에 국내외 모두가 이 현장을 지켜보고 있었다.

이윽고 '기생충'의 이름이 호명된 순간 많은 이들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 앞서 감독상과 극본상 등 주요 트로피를 거머쥔 '기생충'이기에 작품상에 대한 기대치가 다소 누그러졌기 때문이다. 이후 '기생충'은 현지 영화가 아닌 외국어 영화 최초 수상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또 한 번의 역사를 장식하게 됐다.

'기생충'의 낭보를 두고 외신들은 앞다퉈 극찬을 전하고 있다. 이에 AP통신은 "'기생충'이 비영어권 영화로는 92년간의 아카데미 시상식 역사상 처음으로 작품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회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면서 미국 영화제 시즌에 궁극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특히 이번 수상은 외국 영화를 자신들의 틀에 맞춰 보여줬던 아카데미 시상식의 새로운 분수령(watershed moment)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타임스' 역시 "한국의 '기생충'이 비영어권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수상하며 92년간의 아카데미 역사가 산산조각 났다"며 "백인 영화인들이 만드는 백인 이야기에 대한 할리우드의 지나친 의존(overreliance)이 마침내 사그라지고 있다"며 의의를 되새겼다.

이후 '뉴욕타임스' 측은 '아카데미' 시상식 후기를 전하며 "최우식이 '오늘 가장 비현실적이라고 느낀 점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상을 받고 송강호가 울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우식은 "송강호가 (사석에서) 우는 것을 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고.

뿐만 아니라 '기생충'은 아시아계 작가로는 최초로 각본상을 수상했다. 이날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한진원 작가는 '나이브스 아웃'의 라이언 존슨, '결혼 이야기'의 노아 바움백, '1917' 샘 멘데스와 크리스티 윌슨-케언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수상 쾌거를 안았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하기는 101년 역사상 처음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이에 봉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은 고독하고 외로운 일이다. 국가를 위해 쓴 것은 아니지만 이는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이라며 트로피를 흔들어 좌중의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어 수상이 유력했던 국제 장편 영화상(International Feature Film) 역시 '기생충'의 차지였다. '기생충'은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레미제라블'(프랑스),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와 함께 경합, 트로피를 손에 거머쥐었다. 이는 외국어 장편 영화상과 작품상에 동시 노미네이트는 보기 드문 일이기에 더욱 빛난 결과다.

뒤이어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1917'의 샘 멘데스 감독까지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감독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의 최고 트로피를 동시에 거머쥔 '기생충'은 그야말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역대 공동 수상 기록으로는 1955년 이후 전무한 상황. 이에 '기생충'은 한국 영화 역사 뿐만 아니라 '아카데미'를 확장시킨 가장 빛나는 작품으로 이름이 남겨질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