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유영, 4대륙선수권 준우승 '쾌거'…김연아 이후 11년 만에 메달 획득
작성 : 2020년 02월 08일(토) 17:20 가+가-

유영 / 사진=팽현준 기자

1[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유영이 4대륙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8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9.94점, 구성점수(PCS) 69.74점을 합쳐 149.68점을 받았다.

이틀 전 쇼트프로그램에서 73.55점으로 3위에 올랐던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의 활약에 힙입어 총점 223.23점을 기록, 은메달을 획득했다. 프리스케이팅 점수와 총점 모두 자신의 기존 ISU 공인 최고점 기록(프리 141.25점, 총점 217.49점)을 훨씬 넘어서는 점수다.

한국 피겨 선수가 4대륙선수권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은 지난 2009년 김연아(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김연아가 경기장을 찾은 가운데 이뤄낸 쾌거라 더욱 의미가 있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던 키히라 리카(일본)는 프리스케이팅에서도 1위에 오르며 총점 232.34점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유영과는 9.11점의 차이가 났다. 브래디 테널(미국)은 222.97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김예림은 202.76점으로 6위에 자리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는 7위에 머물렀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의 선전으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임은수는 200.59점으로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