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연상호 감독 "강동원과 영상통화, 내 얼굴 대비되니 비참"(토크가)
작성 : 2020년 01월 29일(수) 23:00 가+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강동원 공유 연상호 감독 / 사진=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연상호 감독이 꽃미남 배우로 손꼽히는 공유, 강동원과 작업한 소감을 말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연상호 감독은 최근 '부산행' 후속작이자 4년 후 폐허가 된 세상을 바탕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반도' 후반작업 중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특히 강동원과 이정현이 주연에 이름을 올려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연상호는 "'부산행'을 준비하며 공유를 만났을 때 TV 보는 줄 알았다. TV랑 똑같구나 싶더라"면서 "강동원은 미국에 있어서 영상통화로 미팅을 진행했다. 전화 통화를 했는데 얼굴 보고 이야기하자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당시를 두고 "영화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되게 피곤하고 연출자로서 진 것 같았다. 공유와는 영상통화 안 해서 되게 다행었다. 비참했다"면서 "나와 강동원은 익숙해질 수 있는 대비가 아니었다. 여기는 카메라 모니터가 없어서 다행"이라 너스레를 떨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