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연기학원 원장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세뇌시키며 탈의 요구
작성 : 2020년 01월 28일(화) 00:10 가+가-

연기학원 원장 성폭행 의혹 / 사진=채널A 뉴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영화인 출신 연기 학원 원장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27일 채널A는 과거 이름 있는 영화인이던 연기 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을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의혹을 받고 있는 연기학원 원장은 과거 이름 있는 영화인이었다. 하지만 수강생이었던 고등학교 2학년 여학생은 학원 등록 후 원장으로부터 지속적인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 표정에서 감정이 너무 안 나온다고 원장실로 따로 불러서 몸을 더듬었다"고 돌이켰다.

또한 여배우로서 감독이든 매니저든 몸을 바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세뇌된 상태여서 성폭행을 거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즉 그루밍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

그러나 원장은 이를 부인하고 다정하게 주고받은 문자를 공개하며 해당 여학생과 사귀는 중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여학생과 모텔을 여러 번 간 것은 인정하면서도 집에 가기 싫다는 여학생의 요구로 갔을 뿐, 성관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원장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여성은 두 명이 더 있었다. 공통적인 것은 원장실로 불려가 탈의를 요구받았다는 것이었다.

세 학생은 원장이 평소에도 여배우 성상납이 흔한 것이라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학원장은 우스갯소리로 말한 것이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