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까지 D-100…새 시즌 준비 한창
작성 : 2020년 01월 16일(목) 11:42 가+가-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새 시즌 개막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오는 4월25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시즌 개막전까지 100일(1월16일 기준)이 남았다. 시즌 일정의 시작이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레이스를 위한 준비가 더욱 바빠지게 됐다. 지난 시즌, 마지막 순간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을 만큼 박진감 있는 레이스를 선보이고, 역대 가장 많은 현장 관람객 수를 기록하면서 팬들의 사랑을 확인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새 시즌 한층 즐겁게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준비하고 있다.

경기가 없는 겨울철이지만 힘차게 새 출발할 봄을 위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각 구성원들 모두가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관하는 슈퍼레이스는 새 시즌 규정을 정비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대회규정은 레이스의 공정성과 더불어 흥미를 높여주는 중요한 요소다. 새 시즌에는 경기의 박진감을 높여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며 누가 포인트를 얻었는지 명확히 알기 어려웠던 기존의 ASA 6000 클래스 예선포인트 부여방식, 클래스 별 스타트 방식 등 경기의 흥미를 높이기 위해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폭넓게 살펴보고 있다. 지난 시즌 사고가 많았던 점을 고려해 드라이버들의 안전을 위한 보완규정도 검토하고 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참가하는 각 팀과 드라이버들도 새 시즌 전력강화를 위해 스토브리그를 바쁘게 보내고 있다. 차량의 상태를 최상의 컨디션으로 조절하는 것은 물론이고, 훌륭한 성적을 얻기 위한 드라이버 라인업 구성에도 고심하고 있다.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에서는 스토브리그 동안 드라이버들의 팀 이동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슈퍼 6000 클래스뿐 아니라 GT 클래스에서도 새 시즌에는 새로운 얼굴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경기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더욱 즐겁고 편안하게 모터스포츠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슈퍼레이스를 사랑하는 팬들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는 시즌권을 도입할 예정이다. 매 경기 티켓 구매 일정을 확인하며 예매해야 했던 팬들이 수고를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 현장의 즐길 거리도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보강해 더욱 흥미롭게 바뀔 예정이다. 주말 나들이에 나선 관람객들이 보다 편안하게 모터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휴게공간과 식음료 이용시설도 확충하기로 했다. 팬들과 함께 레이스의 재미를 나눌 수 있는 공간, 다시 찾고 싶은 경기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