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죽음의 조도 가뿐, 김학범호 3전 전승 8강行 [ST스페셜]
작성 : 2020년 01월 15일(수) 21:09 가+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죽음의 조도 김학범호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오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2-1로 격파했다.

한국은 3전 전승(승점 9)을 기록하며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본선에 오른 16개 국가 가운데, 조별리그를 전승으로 통과한 팀은 한국이 유일하다.

2020 AFC U-23 챔피언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린 대회다. 때문에 모든 국가들이 정예 멤버로 대표팀을 구성해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한국도 이강인, 백승호 등 일부 해외파들이 불참했지만, K리그에서 기량을 증명한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렸다.

다만 도쿄로 가는 길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조별리그부터 최악의 대진을 받아들었기 때문이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중국과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C조에 편성됐다. 우즈베키스탄은 지난 대회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었고, 이란과 중국 역시 충분히 8강 이상을 노려볼 수 있는 팀이었다.

그러나 김학범호는 우리의 생각보다 더 강했다. 중국과의 경기에서는 힘겨운 경기를 펼쳤지만,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동준의 결승골로 짜릿한 1-0 승리를 거뒀다. 이어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는 멀티골을 가동하며 승전고를 울렸다. 3경기 270분 동안 한국이 상대팀에게 리드를 허용한 시간은 단 1초도 없었다.

그렇다고 김학범호가 조별리그에 올인한 것도 아니었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매번 다른 베스트11을 사용했다. 중국전과 이란전, 이란전과 우즈베키스탄전 베스트11이 매번 절반 이상 바뀌었다. 모든 필드 플레이어들이 그라운드를 밟았을 정도였다. 그럼에도 김학범호의 8강 진출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김학범 감독의 폭넓은 용병술로 한국은 주축 선수들의 체력 소모를 최대한 아낀 채 토너먼트에 돌입하게 됐다. 벤치 멤버들의 경기 감각과 컨디션을 확인한 것도 큰 소득이다.

조별리그 성적 만으로 만족하기에는 이르다. 김학범호의 목표는 8강 진출이 아닌 올림픽 본선행 티켓 획득이다. 앞으로도 최소 2승 이상이 더 필요하다. 조별리그와는 달리 8강부터는 매 경기가 토너먼트 승부인 만큼, 예상치 못한 변수가 있을 수도 있다.

다만 김학범호가 지금의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올림픽 9회 연속 진출이라는 꿈은 점점 현실에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김학범호가 조별리그에서의 상승세를 8강과 4강, 그리고 결승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