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곽도원 "'남산의 부장들', 가장 난이도 높았던 작품"
작성 : 2020년 01월 15일(수) 16:30 가+가-

곽도원 남산의 부장들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곽도원이 '남산의 부장들'을 두고 가장 어려웠노라고 밝혔다.

15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과 우민호 감독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곽도원은 미국 하원의원 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었다. 전 중앙정보부장이자, 내부 고발자 박용각으로 분한다. 박용각은 1979년 독재정권의 부패와 비리를 꼬집는 인물이다.

이날 곽도원은 "그동안 했던 작품들 중 가장 난이도가 높았다. 실존인물이자 자료로 찾아서 몸으로 표현해야 했다. 굉장히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이어 "모든 배우들이 현장에서 연기를 할 때 한 팀이 돼 관객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선배들에게 의존하기도 하고 배우기도 했다. 현장이 너무나 즐거웠다"고 회상했다.

작품은 22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