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SBS스페셜' 심은진 "악플러와 첫 대면, 날 보고 웃더라" [TV캡처]
작성 : 2019년 12월 16일(월) 00:06 가+가-

심은진 / 사진=SBS 스페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SBS스페셜' 심은진이 악플러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15일 밤 방송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심은진, 슬리피, 콕스빌리가 출연해 악플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심은진은 "베이비복스는 악플의 아이콘이다. 처음으로 9시 뉴스에 나온 그룹이다. 아직까지 악플이 이어진다. 길 가다 해코지 당한 적도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심은진은 자신에게 달린 악플에 대해 "방송용은 아니다. 자극적이다. 모르는 사람이 봐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내용이다. 하루 걸러 하루 달리더라. 3년 동안 모은 자료가 1000개가 넘는다"고 했다.

최근 심은진에게는 끈질긴 한 악플러의 악플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심은진의 지인에게도 뻗쳤다. 악플러는 강력한 경고에도 악플 달기를 멈추지 않았다.

심은진은 피해자 진술에서 악플러를 대면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 자리에 내가 올지 몰랐나 보다. 처음에는 당황하더니 웃더라. 나갈 때는 나한테 '언니 안녕'이라고 손까지 흔들었다"며 "실제로 본 악플러는 일반 사람들과 별 차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분은 악플 기간도 길고 집요하다. 고소를 당했는데도 멈추지 않았다. 재미로 느끼고 있는 거다. 그 재미가 없을 수도 있단 걸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악플러의 어머니는 "처음에는 믿기지 않았다. 구속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오히려 잘 됐다 싶었다. 갔다 오면 바뀔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강박증이다. 사실 고등학교 때부터 불안감이 있었다. 알바도 하고 회사도 다녀봤는데 오래 지속되지 않더라"며 "피해자에게는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수 없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