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맛남의 광장' 정용진, 통 큰 감자 매입 "못 팔면 제가 먹죠"
작성 : 2019년 12월 13일(금) 09:25 가+가-

맛남의 광장 백종원 정용진 / 사진=SBS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맛남의 광장'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통 큰 감자 매입을 결정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감자 농가를 찾은 외식사업가 백종원, 방송인 양세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감자 30톤이 농가에 버려진 것을 보고 놀랐다. 농부들은 "요즘 모자라는 건 먹지 않는다. 젊은 세대가 감자를 잘 모르기 때문에 예전처럼 소비가 되지 않는다. 생산량은 많고 소비는 준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백종원은 "감자는 식당이 아니라 마트에서 사야 한다. 소비자가 이해를 해주고 마트 사장이 좋은 생각으로 저걸 사준다고 하면 된다"고 말하며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백종원은 "감자 농가에 왔는데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가치가 떨어진다. 휴게소에서 음식을 팔기엔 양이 너무 많다. 30톤이나 된다. 감자 농가의 키다리 아저씨가 되팔아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전화를 받은 인물은 "한 번 힘써보겠다.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도록 해보겠다. 안 팔리면 내가 다 먹겠다"고 부탁을 들어줬다.

백종원의 전화 상대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었다. 이에 양세형은 "여기 감자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감자 다 사려고 하는 것 아니야. 우리 돌아다니면서 하지 않나. 코너처럼 계속 이분한테 사달라고 하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백종원은 "얘기가 잘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정용진 부회장이 필요할 때마다 지역 특산물을 매입해 주고, 좋은 취지의 프로그램이기에 제작 지원까지 약속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