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거짓 미투 없어져야" 드디어 입 연 김건모, 결백 주장 [종합]
작성 : 2019년 12월 13일(금) 08:37 가+가-

김건모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가수 김건모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은 물론 피해사실 조차 전혀 모른다는 입장이다.

13일 김건모 측은 9일 강용석 변호사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유흥업소 접대부 A씨를 대리하여 김건모를 강간으로 고소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건모는 위 여성은 물론 피해사실 조차 전혀 모르기 때문에 고소 내용을 파악한 후 대응하려 하였으나, 강용석 변호사 등의 악의적인 유튜브 방송으로 인해 사실이 왜곡되고, 많은 분들께서 거짓을 진실로 받아들이는 현상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건모 측은 이날 강남경찰서에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A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가 27년간의 연예 활동을 악의적인 의도로 폄훼하고 거짓사실을 유포하여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치고 있는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이 고소를 하게 됐다"며 "진실된 미투는 최대한 보장되어야 하지만, 미투를 가장한 거짓 미투, 미투 피싱은 반드시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진행될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여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용석 김세의 / 사진=DB


앞서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직접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A씨의 발언을 바탕으로, 과거 김건모가 서울 강남에 있는 한 유흥주점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9일 강용석과 김세의 전 기자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10일 서울지검은 해당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당했다.

이후 강용석은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김건모에 대해 추가 폭행 의혹까지 제기하면서 폭로를 이어간 바 있다.

그러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후 일주일 만에 입을 연 김건모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강조하면서 양 측간 진실공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