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오버워치 리그 서울 다이너스티 홈경기, 동대문디자인플라자서 개최
작성 : 2019년 12월 12일(목) 10:30 가+가-

사진=젠지 이스포츠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버워치 리그(Overwatch League)에서 서울을 대표하는 서울 다이너스티(Seoul Dynasty)가 내년 한국에서 최초로 펼쳐지는 리그 홈경기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금까지 다양한 국제 행사를 개최해온 DDP에서 글로벌 공식 이스포츠 리그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 시즌부터 오버워치 리그에 홈스탠드(homestand) 방식이 도입되면서, 서울 다이너스티는 연고지 서울에서 다른 해외 연고지 팀들과 경기를 진행한다. 서울 다이너스티는 2020년 3월7일부터 8일, 그리고 5월9일부터 10일 두 차례 각각 양일간 오버워치 리그 홈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3월 홈경기에는 항저우 스파크, 샌프란시스코 쇼크, 청두 헌터즈, 댈러스 퓨얼, 로스앤젤레스 글래디에이터즈, 광저우 차지, 밴쿠버 타이탄즈를 포함한 7팀이, 5월 홈경기에는 항저우 스파크, 청두 헌터즈, 광저우 차지, 상하이 드래곤즈를 포함한 4팀이 어웨이 팀으로 참가한다.

이번 홈경기는 서울 다이너스티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공동 주최한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이번 국제대회 개최를 바탕으로, 서울시 이스포츠 산업을 활성화하고 게임 산업을 연계 육성할 계획이다.

아놀드 허(Arnold Hur) 젠지 이스포츠 한국지사장은 "서울 다이너스티의 첫 홈경기를 한국의 대표적인 랜드마크 DDP에서 개최하게 돼 영광"이라며 "많은 팬들이 서울 중심지에서 펼쳐질 오버워치 리그 대전을 직접 관람하며 이스포츠 경기의 묘미를 함께 경험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서울산업진흥원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이스포츠 대중화에 앞장서겠다"고도 전했다.

이호철 서울 다이너스티 팀장은 "서울 다이너스티를 응원하는 글로벌 팬들에게 서울을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번 홈경기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스포츠를 경험할 수 있는 새롭고 즐거운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20년 모든 홈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시즌 티켓 패키지 '타이거네이션 클럽(Tiger Nation Club)'의 사전 판매는 전량 매진을 기록했으며, 오는 12월19일 오후 8시부터 한정 수량의 주말권 VIP 티켓 패키지가 예스24를 통해 판매된다. 해당 VIP 티켓 패키지 구매 시 3월과 5월 각 주말 양일 홈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