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정해인 아버지 공개 "10초만"이라는 아들에 "수고"(걸어보고서)[TV캡처]
작성 : 2019년 12월 03일(화) 23:20 가+가-

정해인 / 사진=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의 부모님이 최초 공개됐다.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정해인은 가족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이날 정해인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보이는 야경에 감탄하며 먼저 어머니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이에 정해인의 어머니가 의도치 않게 최초공개됐다. 정해인의 어머니는 "저녁 먹었냐. 너 약간 콧 소리 나. 약 먹어라"면서 아들 걱정에 여념이 없었다.

정해인은 "야경을 보라니까 자꾸 이상한 소리를 하고 있어"라며 당혹해 웃음을 안겼다. 정해인 어머니는 "나 미국 안 가봤어. 내년에 환갑 여행 미국으로 같이 가든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따.

이어 정해인은 아버지에게도 전화를 걸었다. 정해인은 "10초만"이라며 "엠파이트 스테이트 빌딩 전경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해인의 아버지는 야경을 보라는 말에 "어 그래 그래 수고"라는 짧은 인사를 남기고 전화를 끊어 웃음을 더했다.

민망해진 정해인은 마지막으로 동생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혼자보기 아깝다. 내려가기 싫다. 안 받으면 복이 없는 거다"고 말하다 "제 동생은 복이 없습니다. 아웃"이라며 전화를 끊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