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 조롱한 태국 코치 AFC에 제소
작성 : 2019년 11월 22일(금) 11:21 가+가-

박항서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베트남축구협회가 박항서 감독에게 인종차별적인 행동을 해 물의를 빚은 태국 코치 사샤 베스나 토딕(세르비아)을 아시아축구협회(AFC)에 제소했다.

폭스스포츠 아시아 등 해외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축구협회는 21일(현지시각) 태국 코치의 행동이 인종차별 금지 규정을 위반했는지를 판단해 달라며 AFC에 제소했다.

베트남과 태국은 지난 19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상대팀 코칭스태프와 인사를 나누기 위해 다가섰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토딕 코치가 박항서 감독의 작은 키를 조롱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이에 흥분한 박항서 감독은 강하게 항의했고, 작은 몸싸움이 벌어졌다.

경기 뒤 박항서 감독은 "(태국 코치가 경기 중에도) 비웃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신경전으로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후 베트남축구협회는 제소를 결정했다.

한편 태국축구협회는 토딕 코치를 징계위에 회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딕 코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언론과 SNS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인종차별과는 관계가 없다"면서 "지금은 베트남이 1위지만, 태국에게 자리를 내줄 것이라고 표현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