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카센타' 박용우 "현장서 콘셉트 잊고 자유롭게 연기"
작성 : 2019년 11월 13일(수) 16:15 가+가-

카센타 박용우 조은지 / 사진=영화 카센타 스틸컷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카센타' 배우 박용우가 열연의 비결에 대해 '자유로움'이라 답했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카센타'(감독 하윤재·제작 88애비뉴)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박용우, 조은지 그리고 하윤재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박용우는 "연기를 할 때 자유롭게 연기하려 하는 편"이라면서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며 콘셉트를 정하곤 한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다 잊어버리고 타이트하지 않게 자유롭게 연기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발견되는 여러 가지가 있다. 상대방의 액션, 소도구, 감독님의 컨디션 등. 다양하게 있지만 그것들을 최대한 느끼면서 한다"며 명연기의 비결을 설명했다.

박용우는 극 중 다혈질의 국도변 카센타 사장 재구 역을 맡았다. 그는 우연히 국도변에 떨어진 금속 조각에 펑크 난 차량을 고치다가 계획적으로 도로에 날카로운 금속 조각을 뿌리며 펑크를 유도하는 재구 역을 맡았다.

최근 OCN 드라마 '프리스트'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박용후는 '카센타'를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 컴백을 알리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박용우)와 순영(조은지)이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며,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27일 개봉 예정.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