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권아솔, 샤밀에 판정패…'누워만 있다가 끝났다'
작성 : 2019년 11월 09일(토) 21:23 가+가-

권아솔-샤밀 자브로프 / 사진=로드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ROAD FC(로드FC) 전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이 샤밀 자브로프에 무릎을 꿇었다.

권아솔은 9일 전남 여수의 진남체육관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6 라이트급(-70kg) 메인이벤트 샤밀과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 끝에 패배의 쓴 맛을 봤다.

권아솔은 지난 5월 제주에서 열린 100만 불 토너먼트에서 만수르 바르나위에 패하며 챔피언 자리를 내줬다. 허무하게 챔피언 타이틀을 뺏긴 권아솔은 완벽한 재기를 위해 그동안 해왔던 도발성 멘트도 자제하고 훈련에 몰두했다.

우여곡절 끝에 다시 복귀를 선언한 권아솔은 만수르와 재대결을 위해서 이날 반드시 샤밀을 꺾어야 했다. 샤밀은 세계적인 스타 파이터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사촌 형으로 유명한 선수다.

권아솔은 이날 경기에 앞서 8일 전남 여수 유탑마리나 호텔에서 로드FC 056 계체량을 진행하며 샤밀과 입씨름을 벌였다.

계체를 마친 권아솔은 "제가 이제까지 말은 많이 해서 말을 많이 하면 좀 그런데, 말을 많이 하겠다. 안 그러면 재미가 없다"며 "우선은 러시아의 큰 형님 같은 선수고 가장 존경받는 샤밀 자브로프 선수와 싸우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 내일 경기장에서 쉽게 빠르게 이기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에 샤밀은 "내일 끝장을 내겠다"고 짧고 굵은 소감을 말했다.

입씨름을 마친 양 선수는 이날 경기에 돌입해 1라운드 초반 탐색전을 벌였다. 1라운드 막판 권아솔이 샤밀에 빈틈을 공략해 공격을 펼쳤지만 큰 유효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샤밀은 이후 그라운드 포지션으로 권아솔을 밀어 넣으며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기세를 탄 샤밀은 2라운드 권아솔을 또다시 그라운드 포지션으로 몰고 갔다. 주심은 지루한 엉킴이 계속되자 두 선수를 일으키기도 했다.

샤밀은 3라운드에서도 권아솔을 땅에 눕힌 후 공격을 이어갔고 마지막 난타전을 마친 후 판정을 기다렸다. 결국 심판 전원이 샤밀의 손을 들어주며 경기가 마무리됐다. 권아솔은 경기 대부분을 누워 있다가 패배를 맞이했다.

이날 패배로 권아솔은 통산 전적 21승9패를 기록했다. 지난 2016년 12월 사사키 신지전 이후 3년 가까이 승리를 얻지 못하게 됐다. 특히 이날 패배로 만수르에게 재도전하려는 꿈이 물거품 되고 말았다.

지난 2월 만수르에게 KO패했던 샤밀은 이번 승리로 재대결을 펼칠 명분을 얻었다. 통산 전적은 37승1무5패를 거뒀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