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만루 위기 탈출' 린드블럼, 5이닝 1실점 역투…1차전 승리 '성큼'
작성 : 2019년 10월 22일(화) 20:53 가+가-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린드블럼이 제 몫을 다했다.

두산의 선발투수 린드블럼은 22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1차전에 선발 투수로 나서 5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출발은 불안했다. 1회초 선두타자 서건창에게 잘 맞은 타구를 내줬지만, 박진우의 호수비로 출루를 막았다. 그러나 김하성에게 중전 안타를 얻어맞았고, 이후 2루까지 빼앗겼다. 이정후는 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 돌리는 듯싶었지만, 박병호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선제점을 내줬다. 샌즈는 뜬공으로 물리치며 1실점으로 첫 번째 이닝을 마무리했다.

2회와 3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안정을 되찾은 린드블럼은 4회에 급격히 흔들렸다. 이정후와 박병호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뒤 샌즈에게는 볼넷을 허용했다. 무사 만루 위기. 그러나 김웅빈을 뜬공으로, 김규민에게는 병살을 유도해내며 만루 위기에서 벗어났다.

5회에는 볼넷 하나만 허용하고 나머지 타자들은 땅볼과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후 린드블럼은 6회초 시작과 동시에 윤명준과 교체됐다.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