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박병호가 넘기면 이긴다, 키움의 가을 승리공식 [ST스페셜]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22:29 가+가-

박병호 /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터지면 이긴다.

박병호(키움 히어로즈)의 홈런포가 키움 히어로즈를 플레이오프로 견인했다.

키움은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에서 LG에 10-5로 재역전승했다.

시리즈 전적 3승1패를 기록한 키움은 SK 와이번스가 기다리고 있는 플레이오프행 티켓을 획득했다.

승리의 주역은 박병호였다. 이날 박병호는 홈런 포함 3안타 2타점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시리즈에서 박병호는 16타수 6안타로 맹타를 휘둘렀는데, 6안타 중 절반인 3안타가 홈런이었다.

홈런의 순도도 높았다. 1차전에서는 0-0으로 맞선 9회말 승부를 결정짓는 끝내기 홈런을 터뜨렸고, 2차전에서는 1-4로 뒤진 8회말 추격의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기세를 탄 키움은 이후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간 끝에 5-4로 승리할 수 있었다.

3차전에서 잠시 식었던 박병호의 홈런포는 4차전에서 다시 터졌다. 박병호는 1-0으로 앞선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LG 선발투수 임찬규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아치를 그렸다. 또한 8-5로 앞선 8회초에는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공교롭게도 키움은 박병호가 홈런을 터뜨린 날에는 모두 이겼다. 유일한 패배는 박병호가 홈런을 기록하지 못한 3차전 뿐이었다.

올 시즌 정규시즌에서 33홈런을 터뜨린 박병호는 가을무대에서도 홈런 행진을 이어가며 키움의 약진을 견인하고 있다. 광활한 잠실도 넘겨 버린 박병호가 문학에서도 홈런쇼를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