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김신욱 4골 맹활약' 한국, 스리랑카에 8-0 대승(종합)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21:58 가+가-

사진=팽현준 기자

[화성=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한국이 '골 폭죽'을 터트리며 스리랑카에 대승을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지난달 10일 투르크메니스탄전 승리를 포함해 2승(승점 6점)을 기록한 벤투호는 같은 조에 속한 북한(2승, 승점 6점)을 골득실에서 제치며 조 1위로 올라섰다. 동시에 각 조 상위 한 팀에게만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행 직행 티켓에도 한 걸음 다가섰다.

이날 경기 전부터 한국의 대승이 예상됐다. 피파랭킹 202위인 스리랑카는 H조에서 최약체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예상은 적중했다. 한국은 전반에만 5골을 퍼부으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었다. 전반 11분 중원 앞쪽에서 이강인이 페널티박스 측면에 있는 홍철에게 볼을 내줬다. 이어 홍철은 아크 정면에 있는 손흥민에게 볼을 패스했고, 손흥민은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사진=팽현준 기자


이후 김신욱의 발끝에서도 골이 터졌다. 전반 17분 페널티박스 측면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은 김신욱은 수잔 골키퍼를 넘기는 칩샷을 시도했고, 볼은 그대로 골문 안쪽으로 빨려들어갔다. 벤투호에서 터진 김신욱의 첫 골이다.

곧바로 세 번째 골도 나왔다. 전반 20분 소속팀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황희찬이 이강인의 왼발 코너킥 크로스를 이어받아 헤더골을 터트렸다.

한국의 골 행진은 계속됐다. 전반 30분 김신욱이 자신의 장점인 높이를 앞세워 이날 네 번째 골을 한국에 선물했다. 김문환의 크로스를 이어받은 김신욱은 점프를 거의 하지 않은 채 서 있는 채로 헤더골을 기록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페널티킥 골까지 성공시켰다. 문전 혼전상황에서 스리랑카 선수가 핸들링 파울을 범했다. 이에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골 폭죽'을 터트리며 전반전을 크게 리드한 채 마무리 지었다.

후반전도 한국의 것이었다. 후반 10분과 19분 김신욱이 짧은 시간 내 두 골을 뽑아냈다. 이날 김신욱은 벤투호 첫 선발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기쁨을 맛봤다. 김신욱은 후반 10분 권창훈의 방향만 바꿔놓는 감각적인 패스를 이어받아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볼은 그대로 스리랑카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 19분에는 높은 타점을 앞세워 헤딩 슛을 꽂아 넣어 이날 자신의 4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권창훈까지 '골 폭죽' 행진에 가담했다. 권창훈은 후반 33분 문전 앞에서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스리랑카의 골네트를 갈랐다. 이날 경기는 한국의 대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