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로버츠 감독, 커쇼 믿은 대가 치렀다" 美 매체도 지적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15:14 가+가-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미국 현지 매체도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의 투수 운용에 대해 지적했다.

워싱턴 지역지 워싱턴 포스트는 10일(한국시각) "로버츠 감독은 클레이튼 커쇼를 믿었고, 다저스는 그 대가를 치렀다"고 보도했다.

이날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서 워싱턴 내셔널스에 연장 10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3-7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2승3패로 워싱턴에 챔피언십시리즈(NLCS) 진출 티켓을 내줬다.

다저스는 2회까지 맥스 먼시의 투런포와 키케 에르난데스의 솔로 홈런으로 3-0으로 리드를 잡았다. 6회에 1점을 허용하며 2점 차로 앞서던 8회초 커쇼가 마운드에 올랐다. 커쇼는 앤서니 렌던과 후안 소토에게 백투백 홈런을 얻어맞고 3-3 동점을 허용하며 급격하게 흔들렸다. 결국 연장 10회초 믿었던 조 켈리마저 하위 켄드릭에게 만루포를 맞아 무너졌다.

이어 "다저스는 워커 뷸러의 호투로 안정적으로 경기를 펼쳤다. 챔피언십시리즈(NLCS) 진출까지 불과 2이닝 떨어져 있었다"면서 "하지만 다저스타디움의 밤은 관중의 야유로 가득 찼고, 팬들은 경기가 끝나기 전부터 출구로 향했다"고 묘사했다.

마지막으로 "커쇼는 마운드와 덕아웃에서 신뢰를 잃었다. 동점 홈런을 허용하며 강판된 그는 덕아웃에 주저앉아 고개를 떨궜다"고 설명했다.

커쇼는 지난 5일 NLDS 2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4탈삼진 1볼넷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다저스는 2-4로 패했다. 다저스의 3패 중 2패에 모두 커쇼가 관여했다. 믿었던 커쇼의 부진으로 다저스가 올 시즌을 마감한 가운데 그를 선택한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책임론도 불거질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