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일본 매체 "3탈삼진 잡아낸 마에다, 월드시리즈 제패 꿈 사라져"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15:15 가+가-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월드시리즈 제패를 꿈꾼 마에다의 시즌이 막을 내렸다"

일본 매체가 호투를 펼치고도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지 못한 마에다 겐타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전3선승제) 5차전 다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3-7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다저스는 NLDS 2승3패를 기록하며 챔피언십시리즈(NLCS)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다저스의 선발투수 워커 뷸러는 6.2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문제는 불펜 자원이었다. 뷸러를 뒤이어 올라온 클레이튼 커쇼가 팀이 3-1로 앞선 상황에서 랜던과 소토에게 백투백 홈런을 얻어맞았다. 거대포 두 방을 얻어맞은 다저스는 3-3으로 경기의 균형을 내줬다.

분위기가 어수선해진 다저스는 마에다 겐타를 마운드에 올려보냈고, 그는 제 몫을 다 해냈다. 마에다는 8회초 켄드릭과 짐머맨, 곰스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다저스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1이닝 3탈삼진으로 '구세주' 역할을 마친 마에다는 조 켈리와 교체됐다.

마에다가 다저스를 위기에서 구해냈지만, 이날 승리는 워싱턴의 것이었다. 연장 10회초 켈리가 무너졌기 때문. 켈리는 선두 타자 애덤 이튼을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이어 랜던과 소토에게 2루타와 볼넷을 허용했다. 만루상황에서 하위 켄드릭에게 큼지막한 홈런을 헌납하며 순식간에 4점을 내줬다. 결국 이날 경기는 워싱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에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마에다는 3명의 타자에게 연속 삼진을 잡아냈다. 압도적인 투구로 워싱턴의 기세를 끊고 다저스의 기대에 부응했다"며 이날 제 역할을 다 해낸 마에다를 칭찬했다.

이어 "10회 다저스는 통한의 만루포를 내줬다. 순식간에 4점을 내준 다저스는 NLDS에서 탈락했다. 월드시리즈 제패를 목표로 했던 마에다의 이번 시즌은 막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