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워싱턴, 다저스 제압하고 NLCS 진출…커쇼 백투백 홈런 허용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12:19 가+가-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워싱턴 내셔널스가 켄드릭의 만루 홈런을 앞세워 LA 다저스를 제압했다.

워싱턴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전3선승제) 5차전 다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워싱턴은 NLDS 3승2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진출했다. NLCS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격돌한다. 다저스는 NLDS 2승 3패로 시즌을 마감했다.

워싱턴 선발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는 6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7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팀의 4번째 투수로 등판한 다니엘 허드슨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하위 켄드릭이 만루 홈런을 터뜨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다저스 선발투수 뷸러는 6.2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팀 불펜의 방화로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맥스 먼시와 키케 에르난데스가 홈런포를 가동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먼저 기선을 제압한 것은 다저스였다. 1회말 선두 타자 작 피더슨의 2루타에 이은 먼시의 투런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기세를 탄 다저스는 2회말 선두 타자 키케 에르난데스가 1점 홈런을 작렬해 점수차를 3-0으로 벌렸다.

워싱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6회초 앤서니 랜던이 좌익선상 2루타로 물꼬를 텄다. 이어 후안 소토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 1점을 추격했다.

추격의 고삐를 당긴 워싱턴은 8회초 다저스 투수 클레이튼 커쇼를 상대로 랜던과 소토가 백투백 홈런을 터뜨려 순식간에 3-3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탄 워싱턴은 10회초 선두 타자 애덤 이튼의 볼넷과 랜던의 2루타, 소토의 볼넷을 묶어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여기서 켄드릭이 만루 홈런을 작렬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워싱턴은 이후 션 두리틀을 마운드에 투입해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