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마약 혐의' 비아이, 14시간 가량 강도 높은 조사 끝 한 마디 "죄송하다"
작성 : 2019년 09월 18일(수) 00:04 가+가-

비아이 마약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마약 구매 및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가 14시간 넘는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17일 비아이는 경찰에 출석한 지 14시간 15분 만인 이날 오후 11시15분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를 나섰다.

이날 비아이는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적 있냐"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는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공익신고자가 만난 사실을 아는지, 조사 과정에서 어떤 말을 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죄송하다"로 일관했다.

또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너무 죄송하고, 실망시켜 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한 뒤 준비된 차를 타고 자리를 떴다.

경찰은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비아이를 상대로 지인인 A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실제 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웠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찰은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를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공익제보했던 A씨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마약 은폐 의혹을 제보했다. 그는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자택에서 긴급 체포된 뒤 비아이에게 대마초를 건넨 적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내놨다. 이후 A씨는 비아이와 대마초 관련 대화를 나눈 적은 있지만 건넨 적은 없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하지만 A씨는 6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당시 진술을 번복하도록 협박했다고 다시 제보해 파문이 일었다. A씨 측은 "양현석은 당시 소속 연예인이 이런 문제로 수사기관에 가는 자체가 싫다며 충분히 사례하고 변호사도 선임해줄테니 진술을 모두 번복하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친 경찰은 A씨에게 회유와 압박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비아이 뿐만 아니라 양현석 YG 전 총괄 프로듀서를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