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꽃파당' 박지훈, 납치된 서지훈 두고 초조 "기다려보자" [TV캡처]
작성 : 2019년 09월 17일(화) 21:55 가+가-

꽃파당 박지훈 김민재 서지훈 / 사진=JTBC 꽃파당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꽃파당' 서지훈이 혼례 당일 괴한들에게 납치됐다.

17일 방송된 종편채널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임이랑·연출 김가람) 2회에서는 개똥(공승연)에게 청혼하는 이수(서지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는 개똥에게 "부부가 왜 둘인 줄 아냐. 서로에게 짐 하나씩 얹고 가라고. 혼자 이고 지고 가면 너무 버거우니까. 네 짐도 여기 잠시 얹고. 그러면서 같이 살자"며 청혼했다.

그러나 가장 행복해야 할 혼례 당일 비가 내렸고 개똥은 불안해했다. 개똥은 "비만 오면 꼭 재수가 없다"면서 비극을 암시했다.

이에 마훈(김민재)는 "걱정은 하지마라"면서 "무슨 일이 있으면 내가 책임지겠다. 나는 조선 최고의 매파"라고 호언장담했다.

이후 개똥의 말처럼 이수는 정체 모를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복면을 쓴 이들은 "무례를 범해도 용서해달라"고 말하며 이수를 기절시킨 후 어디론가로 사라졋다.

혼례식 준비가 한창이지만, 한참을 기다려도 나타나지 않는 이수를 두고 고영수(박지훈)는 "집이 멀어서 그런 것 같다. 조금 더 기다려보자"고 마훈을 달랬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