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티파니, 소녀→디바로 돌아와 "앞으로도 영원히 소녀시대이고 싶어" [TV캡처]
작성 : 2019년 09월 15일(일) 17:34 가+가-

베르사유의 장미 티파니 / 사진=MBC 복면가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트윙클 소녀 티파니가 디바가 돼 '복면가왕'에 등장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모둠전과 베르사유의 장미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모둠전은 하동균의 '나비야'를 선곡해 울림 있는 무대를 꾸몄다. 이에 맞서는 베르사유의 장미는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를 선곡해 매혹적인 목소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대결 결과 모둠전이 57대42표로 베르사유의 장미를 이기고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1라운드에서 90표를 받았던 베르사유의 장미인 만큼 짙은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다.

베르사유의 장미는 구구단의 예측대로 그룹 소녀시대 티파니였다. 그의 등장에 구구단은 펄쩍 뛰며 좋아했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티파니는 "신곡을 발표하면서 투어를 시작했다. 그 투어를 서울에서부터 시작하고 싶어서 이렇게 인사드리러 오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티파니는 2라운드 선곡 '배반의 장미'는 "저에게 영감을 준 아티스트들이 너무 많았지만, 그중에서도 30대가 된 제가 공감할 수 있고 또다시 꿈을 꿀 수 있게 해준 디바 엄정화 선배님의 노래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티파니는 앞으로도 영원히 소녀시대가 되고 싶다고. 그는 "저희 구호가 '지금은 소녀시대, 앞으로 소녀시대, 영원히 소녀시대'다. 팬분들 덕분에 용기 내서 활동을 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꾸준히 솔직한 음악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