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벤투 황태자' 나상호vs황인범, 엇갈린 희비
작성 : 2019년 09월 11일(수) 09:00 가+가-

나상호 손흥민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의 황태자 나상호와 황인범의 희비가 엇갈렸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테트다그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과의 H조 1차전에서 나상호의 선제골과 정우영의 쐐기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이날 벤투 감독은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4-1-4-1 포메이션으로 출발했다. 황인범과 나상호는 손흥민, 이재성과 함께 2선에 배치돼 전방의 황의조를 지원했다.

나상호는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공간을 지배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이 두 줄 수비로 완전히 내려앉았지만, 나상호는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9분 상대 페널티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하며 골문을 위협했다. 이어 4분 뒤 나상호는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용이 올린 낮고 빠른 크로스가 상대 수비 맞고 흐르자 논스톱으로 정확하게 밀어 넣었다. 8경기 만에 터트린 A매치 데뷔골이었다.

나상호는 손흥민과 함께 포효했다. 선제 득점 이후 나상호는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의 측면을 파고들었다. 나상호는 후반 20분 권창훈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가기 전까지 공격의 첨병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 원정이라는 변수와 월드컵 예선의 첫 시작이라는 부담감을 스스로 이겨내며 벤투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하지만 황인범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중원에서 양질의 전진 패스와 척추 역할을 해야 했지만 잦은 패스 실책, 불안한 볼 키핑, 상대 압박에 고전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황인범이 볼을 잡는 순간 강한 압박을 시도해 볼을 탈취했다. 상대가 좀 더 유연하고 세밀한 팀이었다면 위험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었다. 전방에 있어야 할 손흥민이 3선까지 내려오며 빌드업에 관여하는 역할을 대신했다.

황인범은 기성용이 대표팀을 은퇴한 이후 핵심 선수로 눈도장을 찍었다. 그러나 최근 부진한 경기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이번 투르크메니스탄전이 그랬다. 최근 백승호와 이강인이 떠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벤투의 황태자로 불리는 황인범의 부진이 길어진다면 향후 주전 자리를 보장받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