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KPGA 코리안투어, 최종라운드 선두 우승확률 70%
작성 : 2019년 09월 10일(화) 19:33 가+가-

전가람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선수 중에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해 우승컵을 품에 안은 선수의 비율은 얼마나 될까?

매치플레이 방식의 대회를 제외한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의 대회 우승자 10명의 라운드별 성적을 알아본 결과 이 중 7명이 3라운드까지 선두 즉 최종일을 선두로 시작해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우승을 차지했다. 무려 70%의 비율이다.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는 캐나다 교포 이태훈(29, 레노마골프)이 2타 차 선수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서 1타 차 우승을 일궈냈고, 제38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는 이태희(35, OK저축은행)가 얀느 카스케(33, 핀란드)와 공동 선두라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는 전가람(24, 볼빅)이 5타 차 선두로 최종일을 맞이해 1타 차로 우승을 차지했고 함정우(25)는 SK telecom OPEN에서 이수민(26, 스릭슨)과 공동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2타 차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에서는 태국의 재즈 제인와타난넌드(24)가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선 뒤 최종 1타 차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는 이원준(34, 호주)이 5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서형석(22, 신한금융그룹)에게 동타를 허용했으나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하반기 첫 대회에서도 이 '우승 공식'은 이어졌다. '루키' 이재경(20, CJ오쇼핑)이 1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서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며 올 시즌 첫 신인 선수 우승을 달성했다.

최종일 역전 우승은 세 차례 있었다.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7년만에 우승컵을 챙긴 김비오(29, 호반건설)는 최종일 단독 선두 김태호(24, wilo)와의 4타 차 열세를 극복해냈다.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는 서형석이 이수민에 3타 뒤진 채 최종라운드를 시작했으나 이를 뒤집고 우승을 차지했고,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서요섭(23, 비전오토모빌)도 3라운드까지 홍순상(38, 다누)에 4타 뒤져 있었지만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올 시즌 이러한 '우승 공식'은 지난 시즌과는 확연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매치플레이 방식을 제외한 16개 대회 중 12개 대회에서 역전 우승자가 탄생했다. 무려 75%의 비율이다.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해 우승을 차지한 경우는 4번뿐이었다.

특히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에서 김태훈(34)은 1라운드를 공동 113위로 시작했지만 2라운드 공동 28위, 3라운드 공동 19위로 끌어올린 뒤 최종일에는 9타를 줄이며 대역전극을 완성하기도 했다.

올 시즌 남은 대회에서도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한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는 흐름이 이어질 지 지난해처럼 대역전 드라마가 쓰여질지 지켜보는 것도 KPGA 코리안투어를 즐기는 흥미로운 부분이 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