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볼빨간사춘기가 달라졌다 [종합]
작성 : 2019년 09월 10일(화) 15:21 가+가-

볼빨간사춘기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볼빨간사춘기가 달라졌다.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의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매 쇼케이스가 10일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됐다.

우지윤은 "'투 파이브'는 '챕터 2, 더 스토리 오브 파이브' 저희 기존의 이미지와는 다른 두 번째 장, 다섯 가지의 이야기를 담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워커홀릭'은 세상에 부딪히는 정도가 남들보다 더 잦은, 지친 워커홀릭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았다.

안지영은 "일에 열정적인 저희와 같은 분들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나이대와 상관없이 아직은 젊다고 생각하면서 현실 앞에 좌절하지 말고 당당하게 오늘만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많은 분들이 이 노래를 듣고 힐링이 되고 함께 즐거워했으면 좋겠다. 또 이번 주가 추석이라 귀향길에 이 노래 들으시면서 즐거운 한가위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래칫 비트 힙합 스타일의 트랙 위에 올려진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특징인 '25', 미디엄 템포의 쓸쓸한 감성의 멜로디와 감성적인 보컬라인이 돋보이는 'XX', 어쿠스틱 기타의 센치한 감성의 곡 분위기와 독특한 보컬 표현이 매력적인 '테이스트(Taste)', 강렬한 신스 사운드와 디스트 기타 그리고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어쿠스틱 사운드의 조화가 매력적인 곡 '낮(Day off)'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볼빨간사춘기는 변화를 강조했다. 앳되고 소녀소녀했던 이미지에서 세련되고 성숙한 느낌이 들도록 변화했다는 것. 스타일은 물론, 음악 장르도 다양하게 담았다.

안지영은 "이번엔 장르가 락적인 부분도 있고 힙합적인 부분도 있고 여러 가지가 있다. 되게 해보고 싶었다. 심경의 변화라기 보다는 새로운 것, 재밌는 것 해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하게 된 것 같다"며 "변화를 추구하길 바라는 분들도 많았다. 어떻게 보면 이번 앨범이 재밌는 앨범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우지윤은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변화가 온 것"이라면서 항상 새로운 콘셉트를 할 때 즐거워서 열심히 표현해봤다"고 밝혔다.

특히 안지영은 "팬분들 반응 살펴보는데 다들 당황하셨더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사적인 면이나 멜로디 라인이라든가 음악적인 모습들은 그대로 저희의 색깔을 유지했지 않나 생각이다. '볼빨간사춘기 음악이라고?' 깜짝 놀라는 분들도 계실 것 같은데 이 앨범이 의미가 있는 이유는 사람들이 얼마나 받아들이는지에 따라서 앞으로 저희의 행보나 발판도 쌓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볼빨간사춘기는 음원차트 1위를 올킬하는 '음원 강자'다. 안지영은 "사실 부담도 많이 되고 기대반, 설렘반, 걱정반, 늘 그렇지만 이번 앨범은 저희만의 이야기가 많이 담겨 있어서 의미가 있는 앨범이라 많은 분들이 함께 공감해주시고 노래에 대해서 좋아해주신다면 그것 또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1위 공약도 내놨다. 안지영이 "자신은 없지만 혹여나 1위가 된다면"이라고 운을 떼자 우지윤은 "일 많이 하시는 직장인 분들이 많이 계시는 곳에서 소소하게 게릴라로 콘서트를 열어보는 건 어떨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안지영은 "여의도 쪽에 가면 회사원 분들이 많으니 기습적으로 볼빨간사춘기가 등장해서 게릴라 콘을 한다거나 커피를 드리거나 재밌는 걸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