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타짜3', 시리즈 부담감 이겨낸 도전장 [무비뷰]
작성 : 2019년 09월 11일(수) 09:00 가+가-

타짜3 박정민 류승범 / 사진=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공식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이하 '타짜3')이 전작과는 다른 결을 선보인다. 구조적 답습이 아니기에 더욱 가치 있는 세 번째 도전이다.

'타짜'가 세 번째 시리즈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제작 싸이더스, 이하 '타짜3')을 내놓았다. 2006년 호평을 받았던 '타짜1'의 명성이 이어질지 영화계의 이목이 모이고 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우현, 윤제문,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 등이 가세했고 '돌연변이'의 권오광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작품은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일명 '흙수저' 신세인 일출(박정민)의 평범한 하루로 시작된다. 그에게 재주가 있다면 뛰어난 관찰력과 손재주다. 포커판을 드나들며 이득을 챙기던 일출은 마돈나(최유화)를 만나고 인생이 뒤집혀 버린다. 복수를 꿈꾸던 그에게 나타나는 것은 정체불명의 타짜 애꾸(류승범). 이윽고 애꾸는 팀을 꾸려 더 큰 한 판을 위해 나선다.

허영만 화백 만화 원작인 '타짜' 시리즈는 2006년 조승우, 김혜수 주연의 영화로 처음 개봉해 500만 명을 불러모으며 그해 추석 극장가에 돌풍을 일으켰다. 2014년 추석에는 신세경, 그룹 빅뱅의 최승현이 출연한 속편이 개봉해 400만 명을 돌파한 바 있다. '타짜3'는 5년 만의 시리즈를 이어가는 부담감을 안았지만 나름대로 선방한 모양새다.

먼저 이번 작품은 '타짜' 시리즈의 관습을 아주 살짝 비틀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이는 시리즈의 인기에 업혀가지 않겠다는 권오광 감독의 노련미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더욱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기 위해 화투에서 포커로 종목을 바꾸고 팀플레이 중심의 이야기를 펼친다. 특히 팀플레이가 이야기의 가장 큰 줄기로 형성되며 캐릭터성이 가장 두드러진다.

극 중 원 아이드 잭 카드로 팀원들을 모은 애꾸, 전설의 타짜 짝귀의 아들 일출과 더불어 손기술이 화려한 사랑꾼 까치(이광수), 연기와 말발로 상대를 홀리는 영미(임지연), 숨은 고수 권원장(권해효)까지 5명의 원 아이드 잭 팀은 하나로 뭉쳐 상대를 속이는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선보인다. 특히 류승범은 4년 만의 상업영화로 돌아온 만큼 다시 한 번 그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 충무로 속 신구의 만남인 류승범과 박정민의 호흡은 꽤 긴밀하고 밀도가 높다.

작품은 "속는 사람 빼고 다 같은 편"이라는 주제를 내세우며 상대를 속이기 위한 팀플레이를 거듭 강조한다.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캐릭터들의 '케미스트리'는 극의 활력을 도맡았다. 특히 이광수의 전신 노출이 톡톡히 한 몫을 하며 코믹함을 자아낸다. 그 덕분일까. 전반부까지의 흐름은 경쾌하면서도 리드미컬하다.

그러나 후반부의 분위기는 확연히 달라진다. 극 중 일출의 폭주가 시작되면서 흐릿한 리듬으로 변환된다. 일출이 점점 더 헤어나기 어려운 딜레마 속으로 빠져들면서 더 위험도가 높은 선택을 행하기까지의 과정은 빠르지만 극적으로 도달하는 과정이 다소 길다. 절정으로 갈수록 긴장감은 고조되지만 인물들의 심리를 하나 하나 짚기 때문에 결코 흐름이 빠르지 않다. 또한 인물이 많아진 탓에 에피소드도 많아 스피디한 전개를 원하는 관객은 늘어진다고 느낄 수 있다.

아울러 포커의 룰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 역시 도박판의 흐름을 완벽하게 파악하기 어렵지만 스토리를 이해하기에는 지장이 없다. 포커는 섯다, 고스톱과 다르게 서로가 내놓는 패를 보면서 누가 먼저 수를 읽어내는지가 관건이다. 이에 속고 속이는 한 판을 앞에 둔 이들의 고도의 심리전이 주 관전 포인트가 된다.

이번 '타짜3'의 묘미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지점을 기폭제로 성장시킨다는 것에 있다. 극 중 일출은 "금수저들은 대학도 마음대로 간다. 도박판에선 흙수저든 금수저든 카드 몇 장으로 붙으면 똑같은데, 이게 더 해볼 만한 거 아니냐"고 말한다. 이처럼 작품은 열등감에 사로잡힌 한 청년의 성장기를 담아냈다는 지점에서 전작들과는 다른 차별성을 자랑한다.

또 '공시생', '기러기 아빠', '배우 지망생' 등 친숙한 설정들과 캐릭터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자신들 또한 극의 일부가 될 수 있음을 느끼며 몰입도를 고조시킨다. 시대와 함께 발 맞춰 걸어가는 것이 '타짜3' 만의 고유성이 될 전망이다. 이처럼 새로움을 무기로 내세운 '타짜3'이 추석 연휴 관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9월 11일 개봉.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