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멜로가 체질' 한지은 "공명 여친 클럽서 男과 스킨십 목격해 고민" [TV캡처]
작성 : 2019년 08월 23일(금) 23:45 가+가-

한지은 공명 / 사진=JTBC 멜로가 체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멜로가 체질' 한지은이 공명에게 마음을 쓰기 시작했다.

23일 밤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연출 이병헌)에서는 임진주(천우희), 이은정(전여빈), 황한주(한지은)가 클럽에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진주는 전남자친구와 대학생 때부터 7년간 사랑하고 이별했던 추억을 떠올렸다. 임진주는 "뭔가 보상이 필요해"라고 나지막히 말했다.

결국 임진주, 이은정, 황한주는 늦은 밤 함께 클럽에서 회포를 풀었다. 클럽에서 나오며 세 사람은 사랑에 대한 저마다의 생각을 가볍게 나눴다.

황한주는 "갑자기 고민이 생겼다"면서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직장 동료인 추재훈(공명)이 여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 했다고 들은 걸 떠올린 것이다. 과거 회사에서 추재훈은 "내가 여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 한 적이 있다. 치사해서 그랬다"고 말했다.

그는 "여자친구 하윤이가 취업 준비에 실패하고, 그러다 작은 옷가게를 했는데 잘 안 되고, 그래서 스트레스가 늘고 술 먹는 날도 늘었다. 힘들면 나를 찾게끔 해야 하는데 술을 찾게 했다"면서 자학했다.

황한주는 "그 정도로 치사하면 어떻게 사냐"면서 추재훈을 위로했다. 추재훈은 "바보 같은 질문이지만 사랑하는 사람이 아플 때 안아주는 것만으로 힘이 되지 않는다면 뭐를 해야 할까요"라고 말했다.

황한주는 당시의 대화를 이야기하며 임진주에게 추재훈의 고민을 공유했다. 임진주는 "왜 남의 일에 그렇게 신경쓰냐"면서 퉁명스러운 얼굴을 했다.

황한주는 조심스레 "나 사실 그 여자를 클럽에서 봤다. 이거 말 해야하나"라고 운을 뗐다.

"클럽에도 갈 수 있지"라는 말에 황한주는 "클럽에서 남자랑 뽀뽀하더라. 그리고 나와서 호텔로 가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