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체육회, 도쿄 올림픽 방사능 안정성+독도 표기 관련 문제 제기 및 시정 요구
작성 : 2019년 08월 22일(목) 17:27 가+가-

사진=대한체육회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체육회가 2020 도쿄 올림픽 선수단장 회의에서 후쿠시마산 식자재 사용과 독도 표기 문제에 강한 우려를 표시하고 해결 방안을 요구했다.

대한체육회는 2020 도쿄하계올림픽대회를 앞두고 20일부터 22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린 선수단장 회의에 참가했다.

이 자리에서 체육회는 후쿠시마 인근 지역 경기장 및 선수식당 식자재의 방사능 안전성 문제 등에 대해 대회조직위원회에 강한 우려를 표시하고 해결 방안을 요구했다.

우리 대표단은 지난 20일 진행된 본 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노출 위험과 후쿠시마 식자재의 안전성 논란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안전성 입증을 위한 조치와 자료 제시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대회조직위원회는 안전한 식품 보급을 위해 힘쓰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고, 대한체육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측에도 경기장과 선수식당 식자재 등의 안전성 보장을 위해 전문적인 제3의 국제기구가 조사하고 검증한 객관적 자료를 제시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대한체육회는 IOC 측에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홈페이지 내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문제를 지적하고, 즉각 수정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IOC는 대회조직위원회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우리 대표단은 22일 진행된 대회조직위원회와의 일대일 회의에서, 다시 한 번 방사능 안전성 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우려를 제기하고 전문적인 국제기구 등이 검증한 객관적 자료를 제시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홈페이지 내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문제의 즉각적인 수정을 위한 대책도 요구했다.

대한체육회는 "향후 올림픽대회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선수단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회조직위원회 측에 해결방안을 촉구하고 IOC와 협의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