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60일 지정생존자' 최종회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유종의 미
작성 : 2019년 08월 21일(수) 09:01 가+가-

60일 지정생존자 / 사진=tvN 60일 지정생존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60일, 지정생존자’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대장정을 마쳤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연출 유종선) 최종회는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시청률 6.2%, 최고 7.9%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이자,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한 기록이다. 아울러 2049 시청률은 평균 3%, 최고 4.3%를 나타내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테러범들과 내통했던 청와대 내부 공모자가 한주승(허준호)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인생을 바쳐 꿈꿨던 새로운 정치는 처참한 지지율과 비난만 받으며 실패했고, 이 나라엔 ‘좋은 사람’을 리더로 가질 자격이 없다는 왜곡된 교훈만을 얻었다는 그는 수많은 사람을 희생시킨 정치적 괴물이 되고 말았다. VIP의 실체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한나경(강한나)의 말처럼, 한반도의 평화를 바라지 않는 모든 세력이 VIP일지도 모른다.

박무진(지진희)은 국민들 앞에서 청와대에 테러 공모자가 있음을 밝히며, 행정부 권한대행으로서 그 책임을 다하기 위해 차기 대통령 선거를 포기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60일, 대통령 권한대행의 책무를 마치고 다시 학교로 돌아갔다. 그러나 이는 이날의 부제처럼 ‘마지막 선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었다. 뿔뿔이 흩어졌던 차영진(손석구), 정수정(최윤영), 김남욱(이무생), 박수교(박근록)가 다시 뭉쳤고, 박무진을 찾아가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주시겠습니까. 여기 저희와 함께요”라고 제안했다. 이렇게 좋은 사람이 이기는 세상이 아니라, “좋은 사람이라서 이기는 세상”을 향한 새로운 시작을 알린 ‘60일, 지정생존자’. 지난 8주간의 여정을 통해 남긴 것을 짚어봤다.

‘60일, 지정생존자’는 성공적인 로컬화로 리메이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이끌었다. 원작의 배경인 미국과 판이하게 다른 정치 제도, 외교적 환경, 국민 정서 등 한국 실정을 꼼꼼하게 반영했기 때문. 박무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직을 마치고 다음 대통령 선거를 바라본다는 점, 테러 공모자들의 목표가 한반도의 새로운 냉전이었다는 점, 원작에서는 없었던 인물인 한주승이 청와대 내부 공모자였다는 점, 여야의 정치적 공세가 뉴스를 보는 것처럼 리얼했다는 점 등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를 구축했다.

믿고 보는 배우들을 한데 모은 캐스팅은 역시나 미세한 빈틈도 찾아볼 수 없는 명품 연기의 향연을 만들었다. ‘박대행’ 그 자체를 선보이며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지진희, 소름 돋는 두 얼굴을 완벽하게 구현해낸 이준혁, 작품에 깊이를 더했고 마지막 반전의 충격을 선사한 허준호, 미스터리의 시작과 끝에서 집념과 헌신으로 열정을 불태운 강한나를 비롯해, 배종옥, 안내상, 최재성, 손석구, 김규리, 최윤영, 이무생, 김주헌, 전성우, 이도엽, 백현주, 이기영, 김진근, 오혜원, 그리고 특별출연한 김갑수까지, 누구 하나 빠짐없이 빛나는 연기로 각자의 자리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들의 명품 연기를 통해 만들어진 명장면과 명대사는 극의 품격을 높였다.

철저한 준비로 한국 실정에 맞는 차별화된 이야기를 집필한 김태희 작가, 이를 섬세하고 리얼한 영상으로 구현한 유종선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박무진을 응원해온 시청자들이 다 함께 새로운 세상에 대한 희망을 꿈꾸며 마무리된 여정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