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뉴스9' 강지환 피해자들, 112 먹통 이유 "사각지대 때문"
작성 : 2019년 08월 21일(수) 07:04 가+가-

강지환 112 성폭행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강지환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이 사건 당시 경찰 신고를 하지 못한 원인이 밝혀졌다.

20일 KBS1 '뉴스9'은 강지환의 피해자들이 수차례 112에 신고 전화를 했으나 전화가 걸리지 않았던 이유를 조명했다.

'뉴스9'에 따르면 해당 112 긴급전화시스템은 이용하는 통신사에 문제가 생겨도 다른 주파수를 잡아 작동하도록 돼 있으나 사각지대가 있었다.

긴급전화의 경우 유심을 빼거나 인증받지 않은 단말기도 연결되게 돼 있으나 신호가 완전히 끊기지 않고 미약하게라도 잡히면 타사 망으로 넘어가지 못해 긴급전화 전환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던 것. 지난해 11월 KT 아현 통신구 화재 당시에도 119 전화가 먹통이 되는 사례가 있었다.

이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방송기술정책과 팀장은 "가입한 이통사의 신호가 약해 통화하기 어려울 경우 다른 이통사의 통신망을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망 운영을 변경하는 방안, 단말기 표준을 변경하는 방안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해결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지난 7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외주 스태프 두 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후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 다른 한 명을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피해자들은 112에 신고를 수차례 시도했지만 전화가 걸리지 않아 지인에게 (카톡으로) 도움을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