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프듀X101' 진상위 "조작 의혹 증폭, 엑스원 데뷔 강행 규탄"
작성 : 2019년 08월 19일(월) 15:32 가+가-

프로듀스X101 / 사진=Mnet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경찰이 '프로듀스X101' 압수수색을 통해 제작진의 휴대전화에서 증거를 찾아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가 입장을 밝혔다.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위)가 19일 성명문을 내고 엑스원(X1) 데뷔 강행을 규탄했다.

진상위는 "경찰이 지난달 31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제작진의 휴대전화에는 조작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녹음파일이 들어있던 것으로 확인돼고, 논란이 된 '프로듀스X101' 외에 다른 시즌에 대한 조작도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에 따라 경찰은 2차 압수수색에 나섰고, 제작진에 대해 CJ E&M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진상위는 "이와 같이 의혹이 계속 증폭되고 있는 상황임에도, 어떠한 성실한 대응도 거부한 채 데뷔조의 데뷔를 강행하는 제작진과 이를 지지한다고 하는 소속사들의 행태에 대해 다시 한 번 규탄의 목소리를 높인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수사 기관의 공명정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바이며 CJ E&M이 아무런 가공도 가하지 않은 투명한 투표 결과를 모든 국민 프로듀서와 시청자들에게 공표하는 그날까지 진실 규명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임을 밝히는 바"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