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사자' 우도환 "7시간 동안 특수분장, 뱀 표피 느낌 살리려"
작성 : 2019년 07월 22일(월) 16:53 가+가-

사자 우도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우도환이 작품을 촬영하면서 어려웠던 점에 대해 특수효과를 꼽았다.

22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제작 키이스트)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그리고 김주환 감독이 참석했다.

우도환은 이번 작품을 통해 강렬한 연기와 신선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는 극 중 세상에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 역을 맡아 상대의 약점을 단숨에 꿰뚫고 이용하는 인물을 연기했다.

이날 우도환은 "첫 주연 영화라는 것이 부담이 되긴 한다. 그럴수록 김주환 감독과 선배님들을 많이 의지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캐릭터의 특이점 때문에 유난히 화려한 CG(특수효과)와 분장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끈다. 이에 대해 우도환은 "보이지 않는 불주먹과 싸우는 점이 어려웠다"면서 "뱀의 표피 느낌을 내려 7시간 동안 특수분장을 해야 했다"고 언급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로 31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