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아이돌 색안경 빼주신다면" 엑소 첫 듀오 세훈&찬열의 진심 [종합]
작성 : 2019년 07월 22일(월) 14:27 가+가-

엑소 세훈 찬열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엑소 수호가 유닛 엑소 세훈&찬열(EXO-SC)이 첫 듀오로 내비칠 진심을 전했다.

엑소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쇼케이스가 22일 서울시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진행됐다.

찬열은 "데뷔했을 때부터 굉장히 하고 싶었던 장르이기도 하고 그런 장르를 세훈이랑 함께 할 수 있게 돼서 세훈이한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런 기회를 만들어주신 엑소엘(팬덤) 여러분들께도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멤버들간의 '케미'가 다 좋다고 생각하는데 세훈이랑 있을 때 느껴지는 '케미'나 룩이 개인적으로 좋다고 느꼈다. 데뷔하기 전부터 세훈이 목소리를 들으면서 특색 있고 매력 있는 목소리라고 생각했다. 드디어 합을 맞춰볼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하니까 기쁘다. 얼른 많은 사람들한테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세훈은 "좋은 기회가 돼서 같이 한 것에 대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찬열이 형이랑 앨범 작업을 하면서 가볍게 준비하지 않았다. 열심히 신경 써서 했으니까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께서 수록곡을 듣고 치유나 행복을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결성 이유를 전했다.

두 멤버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보여주기 위해 세 곡이 타이틀로 선정됐다.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담은 '왓 어 라이프', 여름과 잘 어울리는 시원한 멜로디의 '있어 희미하게', 감성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부르면 돼'가 트리플 타이틀 곡이다.

세훈은 "트리플을 하게 된 계기는 회사에서 제안한 건 아니다. '왓 어 라이프' 한 곡으로 가려다가 노래가 너무 좋아서 '트리플 가야 한다' 적극 회사에 푸시를 해서 트리플로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찬열은 "저는 개인적으로 수록된 여섯 곡 타이틀 하고 싶은 욕심까지 있었는데 지금 가지고 있는 세 가지 곡 색깔이 너무 다르고 전달하고자 하는 바도 달라서 취향에 맞춰서 여러분들께서 집중해서 들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엑소 세훈 찬열 / 사진=팽현준 기자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연인 간 깊은 사랑에서 느껴지는 설렘을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에 비유한 '롤러코스터', 꿈속에서만 볼 수 있는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몽(夢)' 등 세훈&찬열의 자작곡 2곡을 비롯해 친구와 연인 사이의 애매한 관계를 선에 빗대어 표현한 '선'까지 총 6곡이 담겼다.

자작곡 수록과 관련, 찬열은 "처음 다 같이 모여서 그동안 만들었던 트랙을 7, 8곡 들려드렸는데 '롤러코스터'는 원래 있었던 곡이고 앨범과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선정됐다. 한 곡만 수록하자 했는데 2차 미팅하기 전에 '몽'이 뚝딱 나왔다. '느낌이 괜찮다' 해서 두 곡이 수록됐다. 저로서는 공식적으로 처음으로 100% 참여한 곡을 공개하는 거라서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

세훈은 "객관적으로 들었을 때 좋은 곡을 앨범에 수록하는데 찬열이 형이 만든 두 곡이 그 어떤 곡보다 좋았기 때문에 수록을 했다"고 했고, 찬열은 "밥 사주겠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 장르로는 힙합이 선택됐다. 찬열은 "둘이 어떤 장르를 가장 살릴 수 있을까 생각했을 때 힙합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장르 특성상 힙합이라는 장르는 저희의 삶을 더욱 더 진솔하고 편안하게 담백하게 담아낼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해서 저희를 보여주는 앨범을 만들자는 취지로 힙합이라는 장르를 선택했다. 너무 힙합에만 국한돼 있지 않고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찬열은 "음악뿐만 아니라 음악 외적으로도 보여줄 수 있는 게 많다고 생각한다. 패션이라든지 퍼포먼스라든지 너무나도 많이 열려있기 때문에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세훈은 "장르적으로는 힙합을 하겠다, 그런 건 없다. 많은 장르를 하고 싶다. 그 안에 담긴 내용이 저희 진솔한 내용, 혹은 들려드리고 싶은 말, 혹은 저희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이나 그런 것들을 많이 들려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찬열은 "저희 입으로 말씀드리기에는 민망할 수 있지만 큰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저희가 가지고 있는 선한 영향력을 음악을 통해서, 다른 매개체를 통해서 더욱 더 널리 알리고 싶다. 저희를 통해서 행복해지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엑소 세훈 찬열 / 사진=팽현준 기자


엑소와 유닛 앨범의 차이도 설명했다. 찬열은 "장르적인 부분의 차이도 크다고 생각하고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멤버들의 빈자리도 많이 느꼈다. 멤버들과 함께 3, 4분을 채우다가 둘이서 끌고 나가려고 하니까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도 많이 하게 되고 그러면서 성장도 많이 하게 됐다. 저같은 경우에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그동안 너무 하고 싶었던 프로듀싱을 하게 됐고, 세훈이도 잘 따라줬고 잘 믿어주면서 둘의 유대감도 많이 쌓인 것 같다. 물론 둘이 워낙 친했으니까 가능했던 일이라 생각한다. 만족스러운 앨범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자평했다.

세훈은 "엑소 앨범은 저희가 물론 참여를 하긴 하지만 그렇게 많이 하진 않고 곡 선정이라든지 그런 것들은 다른 작곡가들을 통해서 받고 있고 가사 부분에서도 받아서 쓰는 편이다. 그런데 세찬 앨범 같은 경우는 하나부터 열까지 저희가 다 참여했고, 저희가 들려드리고 싶은 음악, 그게 중요한 것 같다. 저희의 진솔한 내용이 들어간다는 게 가장 큰 차이가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듀오로서 이끌어내고 싶은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찬열은 "물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제일 크다. 사실 조심스러운 말씀이지만 정말 열심히 준비했고 선입견이라든지, 아이돌이라든지 이런 걸 다 떠나서 본연의 저희를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물론 사람이 100% 객관적일 수는 없지만 저희나 주변 사람들 너무 좋은 앨범이라고 해주셨고 저희도 그러게 믿고 있다. 많은 색안경을 끼지 않고 본연의 우리를 봐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세훈은 "음악 사이트, 차트 그런 걸 통해서 '앨범이 잘 됐다. 안 됐다'가 판가름나지 않나. 그런 걸 떠나서 저희 음악을 듣고 많은 분들께서 힐링하시거나 많이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 거기 플러스 '잘된다. 순위가 좋다' 그러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