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올스타전 열리는 창원 NC파크, 비 그쳤지만 문제는 그라운드 [ST현장]
작성 : 2019년 07월 21일(일) 10:36 가+가-

사진=방규현 기자

[창원=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비는 잦아들었다. 문제는 그라운드 상태다.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이 21일 오후 6시 창원 NC파크에서 개최된다.

당초 KBO는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퓨처스 올스타전과 1군 올스타전,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결국 퓨처스 올스타전은 완전 취소됐고, 부대 행사와 1군 올스타전은 21일로 연기됐다.

KBO는 21일 오후 1시50분부터 홈런레이스 예선, 퍼펙트피처, 슈퍼레이스 등 식전 행사를 진행한 뒤, 오후 6시부터 올스타전 본경기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다행히 21일 오전 10시30분 현재, 비는 그친 상황이다.

다만 아직까지는 21일 예정된 모든 행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 그라운드 상태가 관건이다. 20일에도 방수포가 덮인 내야를 제외하고, 그라운드 곳곳에서 물 웅덩이가 목격됐다. 창원 NC파크는 올해 개장한 최신식 구장이지만 19일부터 21일 새벽까지 워낙 많은 비가 쏟아졌기 때문에 그라운드 정비에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경우 일부 식전 행사들이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해 오후까지 쏟아진는 것이다. 오늘 역시 우천 취소된다면 올해 올스타전은 열리지 않는다. 지금까지 올스타전 본경기가 취소된 것은 1983년 단 한 번 뿐이다. 하지만 당시에는 올스타전이 3경기가 예정돼 있었고, 나머지 2경기는 정상 진행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