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아버지에게 매화 정체 발각 [텔리뷰]
작성 : 2019년 07월 19일(금) 07:00 가+가-

차은우 /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스포츠투데이 이도화 인턴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의 정체가 발각됐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연출 강일수)에서는 이림(차은우)이 아버지 이태(김민상)에게 매화라는 사실을 들켰다.

이날 구해령은 매화를 사칭한 것에 사과하며 이림이 진짜 매화 선생임을 밝혔다.

이에 이림의 아버지 이태에게 이 같은 사실이 전해졌다.

이태는 "내 아무리 노력해도 곱게 봐줄 수가 없다. 입이 있으면 말해봐라. 나도 모르게 광증이이라도 앓았냐. 아니면 내 얼굴에 먹칠이라도 하려는 것이냐"며 분노했다.

또 "이런 광대짓이나 해가며 우매한 백성들에게 칭송을 받으니 기분이 어떻더냐. 네가 왕이라고 된 것 같냐"며 "차라리 기방 가서 난봉질을 하든가 놀음을 하든가"라고 말하고 이림을 향해 물건을 던졌다.

이어 이태는 "모든 서책을 가져와 불태워라. 종이, 붓, 묵 같은 글과 관련된 것들을 모조리 빼앗아 잿더미로 만들어라. 단 한 권의 책을 읽어서도 써서도 안 될 것"이라고 명을 내렸다.

이림은 "저는 글을 읽고 쓰는 것밖에 할 줄 모릅니다. 그것조차 할 수 없다면 제게는 아무것도 없습니다"라며 울먹였다.

이후 이림은 절망해 악몽에 시달리기까지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도화 인턴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