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펜타곤의 진짜 민낯, '접근금지' [종합]
작성 : 2019년 07월 17일(수) 16:05 가+가-

펜타곤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펜타곤이 여름을 겨냥한 '접근금지'로 돌아왔다.

펜타곤(진호, 후이, 홍석, 신원, 여원, 옌안, 유토, 키노, 우석)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썸머(SUM(ME:R))' 발매 쇼케이스가 17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됐다. 다만 멤버 옌안이 건강상의 이유로 이번 활동에 불참하는 만큼 이날 쇼케이스에는 옌안을 제외한 8명의 멤버가 자리했다.

펜타곤은 여름이라는 뜻의 영어단어 썸머를 사용해 합계 함수인 '썸(SUM)'에 펜타곤을 뜻하는 '미(ME)'와 각기 다른 4개의 'R' 수식 테마를 넣어 새로운 의미를 창조해냈다.

진호는 "'썸머'는 앨범명 그대로 데뷔 후에 처음으로 나온 여름 앨범이다. 여름에 나온 적은 있어도 여름을 겨냥한 적은 없었다. '썸머'하면 떠오르는 것들을 많이 담았다. 그래서 그런지 곡들이 굉장히 청량하고 밝고 신나는 곡들이 많다. 기리보이님과 후이가 작업한 '접근금지' '판타스틱'이 있고 앨범명과 동일한 '썸머!', 저번 앨범에 담긴 싸이퍼 '라운드 1(Round 1)'에 이어 싸이퍼 '라운드 2'가 담겼다. 곡마다 테마를 담았다. '접근금지'는 귀여운 로맨스, '판타스틱'은 신나는 락앤롤, '썸머'는 휴가철에 떠오르는 노래였으면 해서 릴렉스를, 마지막 '라운드 2'는 그냥 디스하는 건 식상해서 역할을 바꿔봤다. 롤플레잉의 롤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각자 앨범에 담은 의미를 밝혔다. 신원은 "저희의 민낯을 담았다. 샅샅이 드러냈다"고 했고, 여원은 "청춘을 담은 것 같다. 저희의 청량함과 에너지를 잘 녹였는데 모니터하다 보니까 '되게 보기 좋다' 이런 말씀을 많이 들었다", 진호는 "요새 힙합이 대세라서 이번 앨범에 힙합을 조금 섞어봤다"고 말했다.

후이는 "제가 노래를 많이 만들다 보니 이번에도 저의 소울, 혼을 담아봤다"고, 키노는 "저희의 성공을 담았다. 성공을 마실 일만 남았다"고, 홍석은 "명예를 담았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명예를 얻고 싶다. 지금은 보잘것 없는 명예일지 모르지만 이번 앨범을 열었을 때 더 커져 있는 명예를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유토는 "펜타곤이 여름에 처음 나온 거라 여름을 담아봤다", 우석은 "개성을 담았다. 펜타곤만이 할 수 있는 노래를 많이 담았다. 펜타곤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색깔을 담았다"고 밝혔다.

펜타곤 / 사진=방규현 기자


타이틀곡 '접근금지 (Prod. By 기리보이)'는 멤버 후이와 래퍼이자 프로듀서 기리보이가 함께 작업한 위트와 재치가 넘치는 힙합 장르의 곡이다. 누군가를 너무 좋아하지만 반대로 좋아하지 않는 척을 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쉽고 리듬감 있는 멜로디로 녹여냈다.

후이는 "기리보이 선배님이 돌격형 프로듀서인 것 같다. 저는 곡을 만들 때 생각도 많고 생각이 100% 정리가 돼 있어야 쌓아가는데 기리보이 선배님은 일단은 시작하고 본다.재밌게 작업을 했다. 생각보다 잘 맞았다. 기리보이 선배님의 아이디어가 좋은 것들이 많아서 그런 것들과 저와 저희 펜타곤의 색깔을 섞으면 재밌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키노는 "후이형이 여태까지 타이틀곡을 꾸준히 써왔는데 그때랑은 달랐다. 기리보이 선배님이 작업에 참여를 하시니 멜로디가 러프하고 듣기 편하고 한 번도 저희가 내본 적 없는 소리를 써보기도 했다. 어색하기도 하면서 신선한 재미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접근금지' 포인트 안무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키노는 "'접근금지'는 강한 느낌이 드는 단어지만 저희는 어린 마음으로 '너 이 선 넘으면 지우개 뺏어갈 거야. 다가오면 안 돼' 살짝 '흥칫뿡' 귀여운 느낌을 살렸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펜타곤은 당부의 말을 전했다. 여원은 "저희 무대를 보시면서 깨알 포인트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고 '무대 잘하는 그룹'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키노는 "무대는 관객들과의 교감이라고 생각한다. 팬들 앞에서 춤을 출 때 눈 마주치면서 노래하면서 춤추면서 에너지를 나누는 과정이 펜타곤의 무대를 완성시켜준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들이 많은 분들께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홍석은 "이번에도 멋있게 준비했다. 전작 '신토불이'가 듣기가 어려우셨다면 이번에는 좀 더 편하게 들으실 수 있도록 재밌게 준비했으니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