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광주세계선수권대회, 문재인 대통령 참석·합수식으로 화려하게 개막
작성 : 2019년 07월 12일(금) 21:06 가+가-

사진=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드디어 17일간 대장정의 시작을 알렸다.

제18회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이 12일 오후 8시 20분부터 전라도 광주에 위치한 광주여자대학교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이날 개막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훌리오 마글리오네 세계수영연맹 회장, 국내외 귀빈들, 194개국 2600여명 선수단과 관객들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세계수영 축제의 시작을 함께했다.

대한민국 대표 스포츠선수인 이창하(전 수영선수), 조희연(전 수영선수), 최은숙(펜싱선수), 정혜림(육상선수), 조원상(수영선수), 민수한(수영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 국기를 게양하며 개회식 시작을 본격적으로 알렸다.

이어 전 세계에서 가져온 물을 광주의 아이들이 5.18 민주광주 분수대에 붓는 합수식을 진행했다. 이는 생명이 되살아나는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합수식으로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라는 대회 슬로건 아래 지구촌 미래를 향한 '생명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후 '물의 환희'라는 주제로 인기가수들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축하공연은 국내 정상급 예술인이 총망라해 세계인의 축제답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송순섭 명창과 국악 퓨전밴드 재비의 구성진 가락은 남도는 물론 한국의 멋과 풍류를 지구촌 곳곳에 널리 알리는 계기로 작용했다.

또, 세계적인 디바 소향의 무대가 펼쳐지는 등 우리의 전통가락과 K-POP 인기그룹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나와 풍성함을 더해줬다. 이번 개회식은 장소가 실내라는 공간적 특성을 살려 다양한 영상 및 입체효과로 물의 파노라마를 연출됐다. 15m 높이 아쿠아그래피, 360도 대형영상 등 첨단 무대 기법을 동원해 남도의 풍류와 멋을 형상화했다.

한편 우리나라 82명의 선수들은 전체 경기 중 70개의 세부경기에 출전한다. 42개의 금메달이 걸려있는 경영에 29명이 등록했으며, 개최국으로 출전티켓을 확보한 수구경기 남녀 2개 경기에 각 13명씩 26명이 출전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