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홍록기 "생활고에 여관살이…냉장고 없어 창틀에 반찬 보관"(TV는사랑을싣고)
작성 : 2019년 07월 12일(금) 20:07 가+가-

홍록기 /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코미디언 홍록기가 불우했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홍록기는 12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7년간의 부산 살이를 뒤돌아보며 40년 전 친구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홍록기는 11살 때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갑작스럽게 부산에 내려가게 된 후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40년 전의 기억이 다 흩어졌을 줄 알았는데 감정이 생각난다. 방송 출연을 하면서 한 번쯤 올 법도 했는데 일부러 안 왔다"고 회상했다.

이후 홍록기는 윤정수와 김용만과 함께 당시 홍록기가 살았던 그 여관방과 유사한 장소로 이동했다. 이에 "네 식구가 겨우 누울 수 있던 크기였다. 여관에서 뭘 끓여먹을 수 없었다. 정말 필요할 때 주인집 주방을 몰래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냉장고가 없어 창틀에 보관했다. 당시 어머니 나이가 40대 초반이었다. 자다 깨니 보니 숨죽여 울고 계시더라"며 그 역시 눈시울을 붉혔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