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조영욱·오세훈의 반격 "이강인도 정상은 아니에요"
작성 : 2019년 06월 20일(목) 16:41 가+가-

사진=방규현 기자

[신문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강인이도 정상은 아니에요"

조영욱과 오세훈이 물귀신 작전에 나섰다.

U-20 대표 K리거 미디어데이가 20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U-20 월드컵에서 활약하며 K리그의 힘을 보여준 조영욱, 전세진, 오세훈, 황태현, 엄원상이 참석해 대회를 마친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U-20 대표팀은 U-20 월드컵에서 사상 최초로 결승전에 진출하며 한국 축구의 새 역사가 썼다. 이들이 귀국했던 지난 17일에는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대규모 환영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당시 U-20 대표팀 환영행사의 가장 큰 화제는 '이강인 누나'였다. 당시 이강인은 '누나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선수는 누구냐'는 질문에 "전세진, 엄원상 형이다. 나머진는 다 비정상"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는 반대로 형들의 반격이 펼쳐졌다. 먼저 조영욱은 이강인에게 '정상인 판정'을 받은 전세진을 겨냥해 "내가 잘났다기 보다 이 친구가 아니라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다. 세진이가 잘생기고 인기가 많지만 재미가 없다. 연락을 하면 여자가 바로 떠날 것"이라고 공격했다. 오세훈도 "세진이가 잘생기고 축구도 잘하는데 입담이 약하다. 너무 재미없다"고 거들었다. 연이은 친구들의 공격에 전세진은 "나에게 감정이 쌓인 것 같다"고 하소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강인을 향해서는 더욱 강도 높은 저격이 벌어졌다. 조영욱은 "(강인이도) 비정상이다. 형들에게 많이 까부는 것은 다들 아실 것이다. 가끔씩 선을 살짝 넘을 때도 있는데, 우리가 좋다보니 모르고 장난을 친다"면서 "앞으로 자주 볼텐데 선을 지켰으면 좋겠다. 엄원상은 강인이에게 말도 못하고 나에게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말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훈도 "(강인이가) 정상적인 애는 아니다. 축구에서도 우리와 다르다"면서 "나는 (강인이가 선을 넘으면) 가만히 있지않고 응징한다. 침대에 던진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가 끝나고도 나에게 '세훈아'라고 말해 응징했다. 이런 걸로 원팀이 됐다"고 웃었다.

주장 황태현은 "정상, 비정상을 떠나 문화가 다르다고 생각한다. 최대한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성격이 있다보니 나도 한 번씩 욱할 때는 따로 불러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뒷 이야기를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