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청와대 만찬 참석' U-20 대표팀 "심장이 떨려 맛도 기억 안나요"
작성 : 2019년 06월 20일(목) 16:16 가+가-

사진=방규현 기자

[신문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심장이 떨려 맛이 있는지도 몰랐다"

U-20 대표팀 선수들이 청와대 만찬 후기를 전했다.

U-20 대표 K리거 미디어데이가 20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U-20 월드컵에서 활약하며 K리그의 힘을 보여준 조영욱, 전세진, 오세훈, 황태현, 엄원상이 참석해 대회를 마친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최근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폴란드 결승 신화’를 일궈냈다. 특히 K리그에서 실력을 키운 선수들이 세계 무대에서도 기량을 발휘하며 신화 창조에 힘을 보탰다.

U-20 대표팀은 귀국 후 누구보다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귀국 당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환영행사가 열렸고, 미디어데이 전날에는 청와대 만찬에 참석했다. 선수들에게는 잊지 못할 기억이었다.

이날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선수들은 청와대 만찬 후기를 전했다. 조영욱은 "청와대에서 식사를 하면서 원래는 손님을 맞는 영빈관에서 만찬을 하는데, 우리는 본관에서 식사를 한다고 들어서 놀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청와대에서 내가 노래를 부를지는 몰랐다. '오 필승 코리아' 한 소절을 불렀다"고 뒷 이야기를 전했다.

전세진은 "폴란드에서는 대회에 집중하다보니 한국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몰랐다"면서 "공항에 도착하고 서울에서 환영행사를 하면서 팬들이 응원해주신 것이 자랑스럽고 감사했다. 우리나라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수 있어 뿌듯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오세훈 역시 "한국에 와서 인기가 실감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님 앞에서 식사를 하는데 너무 심장이 떨려 밥이 맛있는지, 맛없는지도 몰랐다. 옆에 차범근 감독님과 정몽규 회장님도 있어 겸손해졌다"고 덧붙였다.

황태현은 "대통령님 옆의 옆 자리, 문체부 장관님 옆자리에 앉았다. 무슨 행동을 할 때마다 생각을 많이 하고 조심스럽게 해서 무슨 맛이었는지 기억이 안난다"고 전했다. 엄원상도 "태현이 옆에서 밥을 먹었는데 체할 정도로 잘 못 먹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