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하연수 그림 논란, 이틀째 ing…"500번 받은 질문"→비공개 여전 [종합]
작성 : 2019년 06월 20일(목) 07:19 가+가-

하연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하연수가 또 다시 까칠한 태도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틀내내 '하연수 이슈'가 포털사이트를 장악할 정도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는 글과 함께 화조도 사진을 올렸다.

이에 한 팬은 댓글로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질문했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다.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다"고 답했다.

병풍 전시 관련 게시글에 남긴 댓글도 함께 소환됐다. 하연수는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시냐"는 질문에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는 과민반응을 보였다.

하연수의 댓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 나갔다. 인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미술 시작한 것을 모든 팬이 숙지할 의무는 없기 때문. 더욱이 팬이 배우와 직접 만나고픈 마음은 단순한 팬심으로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 확실하기 때문이다.

하연수가 SNS로 자초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더욱 아쉬움으로 남는다. 지난 2016년 하연수는 자신의 SNS 사진 속 작품에 대해 묻는 누리꾼에게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하는 것인데 구글링할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을 드린다"고 답했고, 자신의 SNS에 하프 대중화에 대한 생각을 댓글로 남긴 누리꾼에게도 날선 댓글을 남겨 논란이 됐다.

당시에도 파장은 컸고, 하연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했다. 이번에도 사과문을 작성할 지 지켜볼 일이다. 하연수는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SNS는 비공개 전환됐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